강북 왕십리, 보문동 일대 미분양아파트“있을 때 잡아라”

입력 2015-04-08 12:45:00 | 수정 2015-04-08 12:45:00
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 성북구 보문3구역에 분양하는 재개발, 미분양 아파트가 알짜단지로 입소문 나고 있다. 바로 ‘보문파크뷰자이’ 아파트다. 전용면적 45㎡ (구21평), 72㎡ (구29평), 84㎡ (구34평) 에 한하여 마지막 분양중이다.

현재 보문동 인근 주택분양시장은 청약 열기로 연일 화제다. 왕십리뉴타운 3구역 재개발 단지인 센트라스가 전 주택형 1순위 마감했다.

장위뉴타운 2구역에는 꿈의 숲 코오롱하늘채가 4월 분양을 준비하고 있으며, 금호동 신금호파크자이아파트, 화랑대 이편한세상 아파트도 분양을 앞두고 있어

이러한 상황에서도 보문파크뷰자이 아파트는 왕십리뉴타운과 장위뉴타운 지역에 공급되는 신규아파트들과 입지조건이 같지만 저렴한 분양가와 높은 퀄리티, 브랜드아파트라는 프리미엄까지 갖춰 인기를 끈다.

또한 주변 오피스텔이나 도시형 생활주택보다 월세 시세가 다소 높게 형성되어 있는 것도 장점이다. 주변지역에는 고려대, 성신여대, 한성대 등 대학가가 형성돼 있어 원룸형 아파트를 선호하는 젊은 대학생 임차인 수요가 풍부하다.

게다가 지하철 6호선 보문역과 창신역, 1•2호선 환승역인 신설동역을 모두 도보로 이용할 수 있어 30~40대 젊은층의 수요가 많다.

전용면적45㎡는 투룸 구조여서 신혼부부나 2~3인 가족구성원의 생활에 알맞게 설계되어 실용적이다. 실내구조가 전용면적 84㎡ 수준의 침실 공간과 넓은 거실에 합리적인 분양가까지 갖추고 있어 실수요자 및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을 뿐만 아니라 1%대의 금리인하로 투자 목적의 임대 수요도 높다.

84㎡ 일부 세대의 부분 임대형 아파트는 실거주와 임대 수익을 동시에 누릴 수 있는 신 평면 구조이다. 2가구가 살 수 있지만 1주택으로 간주되므로 ‘1주택자’로 분류 돼 임대소득세를 내지 않아도 된다. 임대인이 다른 거주지에 살면서 소유한 부분임대형 아파트를 세입자에게 모두 임대한 경우에도 임대소득세를 면제받을 수 있다.

GS건설은 최근 한 세대를 두 개의 독립주거공간으로 만들어 임대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공동주택의 임대수익을 위한 유니트'를 개발해 저작권 등록했다.

계약금 1000만원(1차), 중도금 60% 이자후불제 등의 파격적인 혜택으로 초기 부담까지 줄였다. 발코니 확장비도 무료로 제공한다. 입주는 2017년 1월 예정이다.

분양문의: 02-6434-9231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