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원주기업도시 공동주택용지 2개 필지 매입

입력 2015-03-17 10:34:09 | 수정 2015-03-17 10:34:09
[ 김하나 기자]㈜원주기업도시는 13일 전용면적 85㎡ 이하 공동주택 2필지를 롯데건설이 매입했다고 17일 밝혔다. 매입된 2필지는 약 2300여 가구 대규모 단지다.

기업도시내 공공(도서관, 보건소, 주민자치센터 등)의 시설과 중앙공원, 초, 고교에 둘러싸여 있어 기업도시내 최고의 주거여건을 갖추고 있다. 이번 필지 매입을 계기로 원주시내에 2000년도 이후 중견 건설사 주도의 주택시장에서 1군 브랜드 아파트가 원주에 선보이게 될 전망이다.

원주기업도시는 2008년 11월 말 착공했으며 원주시와 ㈜원주기업도시(SPC)가 공동으로 시행하는 지식기반형 기업도시 개발사업이다. 원주시 지정면 가곡리, 신평리 일원 약 529만㎡(약 160만평) 부지에 총 사업비 9480억원을 투입하여 조성 중이다. 교통망 확충에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에 따른 다양한 개발호재까지 겹쳐 중부권 중심도시로 급부상 중이다.

서울 강남과 원주를 잇는 제2영동고속도로가 내년 개통 예정이고 인천공항~청량리~서원주가 연결되는 중앙선 고속화철도도 2017년 뚫릴 예정이다. 서울강남~여주를 통과하는 수도권전철(2017년 개통예정) 또한 원주기업도시 인근의 서원주역까지 연장하는 방안에 대한 검토가 진행중으로 이를 이용하면 강남역까지 50분대 진입이 가능하다.

기업유치도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현재 원주기업도시의 기업유치 현황을 보면 분양률은 70%에 달하며 지식기반형 연구생산단지를 목표로 26개 기업이 부지계약을 완료했다. 현재 누가의료기, 네오플램, 원주 첨단의료기기 테크노밸리가 입주해 있고 인성메디칼, 은광이엔지가 이달 입주 예정이며, 진양제약, 애플라인드 등 나머지 기업들도 착공에 들어가 입주를 준비하고 있다.

원주기업도시 관계자는 “기업 입주가 본격화되며 교통망 확충에 따라 원주기업도시 조성 사업이 점점 활기를 띠고 있으며, 택지개발촉진법 폐지에 따른 공동주택용지 분양에도 벌써부터 많은 시공사와 시행사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