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시멘트·성우그룹 '정몽선 회장' 한남동 자택 경매행

입력 2015-02-16 08:13:06 | 수정 2015-02-16 08:13:06
용산구 한남동 유엔빌리지 내 위치한 535㎡규모 2층 짜리 단독주택
채무자 성우종합건설(주), 채권자 우리은행 청구액은 46억5000여만원
기사 이미지 보기

[ 김하나 기자 ]범현대가 현대시멘트·성우그룹 정몽선 회장의 한남동 자택이 법원경매에 나왔다.

16일 부동산 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정몽선 회장이 소유하고 있는 서울특별시 용산구 유엔빌리지길 2길 42(한남동) 단독주택이 지난 1월27일 경매 신청돼 현재 경매진행 절차를 밟고 있다.

사건번호는 서부3계 2015-1280. 해당 주택은 토지 763㎡, 건물 535㎡ 규모의 지하 1층 지상 2층 단독주택이다. 정 회장이 1995년 토지를 매입해 1997년 준공한 건물이다. 해당 주택 이웃에는 정몽구 회장 일가를 비롯한 현대가 일가가 함께 모여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토지 및 주택에 대한 등기부를 살펴보면 성우종합건설(주)이 채무자, 우리은행이 채권자로 토지와 건물에 채권최고액 100억 원에 근저당이 설정되어 있다. 대한주택보증을 채권자로 10억원 상당의 가압류도 걸려있다.

이번 경매는 우리은행이 청구액 46억5000여만 원을 청구액으로 임의경매 신청해 지난 1월 27일 법원이 경매개시 결정을 내렸다. 해당 물건이 있는 한남동 해당 지번의 2014년 개별공시지가가 ㎡당 594만원, 유엔빌리지 주변 시세는 ㎡당 700~900만원 전후로 형성되어 있다. 해당 물건의 감정가는 최소 50~70억 대에 이를 것으로 지지옥션측은 분석했다.

성우종합건설은 양재동 복합유통시설(파이시티)시공사로 시행사의 채무를 보증했으나 사업 중단으로 자금난에 시달려 왔다. 지난해 12월 24일 법원에서 회생절차 개시 결정이 내려진바 있다.

지지옥션 이창동 선임연구원은 “해당 물건의 경우 대한민국 대표 고급 단독주택지이며, 한강 조망이 가능하고 제반 주위한경이 양호하다는 점에서 경매에 나올 경우 많은 관심을 보일 것"이라면서도 "채무자가 회생결정이 내려진 성우종합건설인 만큼 회생 절차에 따라 경매 진행이 집행정지 될 가능성도 높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