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대선

현대엔지니어링, 우즈베키스탄서 26억6천만 달러 가스처리시설 계약

입력 2015-02-13 14:09:09 | 수정 2015-02-13 14:09:09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제안 후 정부의 중앙亞 경제 외교 활동 첫 결실
기사 이미지 보기

[ 김하나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총 26억6000만 달러 규모의 우즈베키스탄 칸딤(Kandym) 가스처리시설 프로젝트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우즈베키스탄 현지에서 열린 계약식에는 우즈벡석유가스공사 쇼키르 파이 줄라예프(Mr. Fayzullaev) 회장, 우즈벡 경제부 갈리나 카리모프나 사이도바(Ms. Saidova) 장관, 이욱헌 駐우즈베키스탄 한국 대사 등 양국 정부 인사들과 현대엔지니어링, 루크오일-우즈벡 (LUOC, Lukoil-Uzbkistan Operating Company)社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칸딤(Kandym) 가스처리시설 프로젝트는 총 사업금액이 26억6000만 달러로 이중 현대엔지니어링의 계약금액은 20억1000만 달러다.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켄트에서 남서쪽으로 약 520㎞ 떨어진 칸딤 가스전 지역에서 연산 약 81억입방미터의 천연가스를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을 건설하게 된다. 2018년 하반기 완공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설계-구매-시공(EPC, Engineering- Procurement-Construction)을 일괄 수행하게 된다.

이번 사업은 박근혜 대통령이 제안한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경제 외교 활동의 첫 결실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해 6월 박근혜 대통령은 유라시아 이니셔티브구상 실현과 중앙아시아 경제협력 강화를 위해 중앙아시아 3개국(우즈베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카자흐스탄)을 순방한 바 있다.

우즈베키스탄 순방 당시 우즈베키스탄 카리모프(Karimov) 대통령과의 정상 회담에서 본 프로젝트의 신속한 추진을 요청했다. 우즈베키스탄에서도 이번 사업을 韓-우즈벡 경제 협력의 대표적인 사례로 여기고 있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성상록 현대엔지니어링 화공플랜트본부장은 “중앙아시아 지역도 중동처럼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20억 달러가 넘는 초대형 공사 계약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돼 현대엔지니어링의 인지도를 제고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3.3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한글과컴퓨... 0.00%
삼성전자 +0.83% 와이지엔터... -0.34%
SK디앤디 -2.08% 디에스티로... +6.73%
SK가스 -1.21% 엔지켐생명... -1.38%
SK하이닉스 -0.59% 메디포스트 +0.5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2.04%
LG화학 +3.54%
SK +3.49%
KT&G +0.52%
SK이노베이... +0.6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4.07%
SK머티리얼... +4.13%
에스에프에... +2.56%
셀트리온 -0.22%
솔브레인 +2.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