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거래량 터지는 지역…신규 분양 잡아라

입력 2015-01-09 15:26:07 | 수정 2015-01-09 15:26:07
전국 아파트 거래량 상위 10개 지역…실거래가도 상승세
동탄2신도시, 창원, 수원 등 신규 분양 잇따라
기사 이미지 보기

[최성남 기자] "아파트 거래량 많은 지역 신규 분양을 잡아라"

기존 주택 매매가 활발하려면 수요자가 많아야 한다. 때문에 거래량이 많은 지역은 그만큼 수요자가 많기 때문에 향후 부동산 가치 상승을 기대해 볼 수 있다. 실제 거래량이 높은 지역은 미분양도 빠르게 줄어드는 추세였으며 일부 지역은 거래량 증가에 따른 실거래가 상승세도 나타났다.

기사 이미지 보기

9일 국토교통부 아파트 실거래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3년 11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1년 간 전국서 아파트 매매거래가 가장 많았던 지역은 수원으로 2만2041건을 기록했다. 뒤를 이어 용인이 2만1503건, 경기 고양과 성남 화성 남양주 등도 1만건 넘게 거래됐다. 이들 지역은 전국 거래량 10위안에 들었다.

지방에서는 창원시가 1만9401건이 거래되며 아파트 매매 거래량 전국 3위를 차지했다. 그밖에 충남 천안과 충북 청주, 경남 김해 등이 1만건 이상의 거래량을 나타내며 선전했다.

거래량이 많았던 상위 10개 지역은 대부분 신도시 및 택지개발지구이거나 기업·산업단지 배후도시로 인구 유입 속도가 빨라 대기수요가 풍부하다는 공통점이 있다.

거래량 1위를 기록한 수원의 경우 인구가 117만3000여명으로 서울과 지방광역시를 제외하고 가장 많은 인구를 기록중이다. 충북 청주도 인구가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 11월 기준으로 83만2064명에 달해 충북 전체 인구 중 50%를 차지하고 있다. 경남 창원은 107만5624명이 거주하며 경남 인구의 3분의 1이 몰려있다. 꾸준한 인구 증가로 실거주자가 많아지면서 자연스럽게 기존 매매 거래량이 늘어났다는 설명이다.

주택 거래 시장이 활발한 만큼 미분양 소진도 빠르다. 실수요가 지속적으로 몰리기 때문이다. 매매 거래량 2위를 기록한 용인은 23개월 연속으로 미분양이 감소해 지난해 11월 기준으로 3556가구만이 미분양으로 남았다. 한때 미분양이 급증하며 건설사의 무덤으로 불리기도 했던 것과 비교하면 고무적인 수준이란 평가다.

고양은 미분양이 11개월 연속 감소하고 있으며 지난 11월 기준 1821가구만 남았고, 남양주도 18개월 연속으로 미분양이 줄었다. 현재는 미분양이 400여가구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

거래량이 늘어나는 지역은 실거래가도 상승하고 있다. KB부동산의 지난해 아파트 가격 동향 자료에 따르면 거래량이 가장 많았던 수원은 지난해 1분기 1㎡당 평균 매매가가 263만원이었던 것이 2분기에 267만원, 3분기에 272만원, 4분기에는 277만원까지 올랐다.

지방에서 가장 많은 거래량을 나타냈던 경남 창원은 1㎡ 면적당 1분기에 235만원에서 꾸준히 상승해 4분기에는 241만원까지 올랐다.

전문가들은 "실수요자 위주로 재편된 분양시장에서 거래량이 많은 지역의 경우 수요자가 상당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실거주 목적의 수요자라면 거래량 증가로 향후 시세차익까지 노려볼 수 있는 신규 분양 물량에 관심을 가지는 전략이 유효할 것"이라고 말했다.

◆ 아파트 매매 거래량 터진 지역…주요 분양 단지는?

경기 화성시에서는 호반건설이 오는 16일 ‘동탄2신도시 호반베르디움 3차(A41블록)’의 모델하우스를 개관하고 본격 분양에 나선다. 단지는 지하 1층, 지상 7~25층, 22개동 1695가구(전용면적 84~98㎡)의 대단지로 지어진다. 단지 좌우로 초·고교 등 학교 부지가 예정돼 있다. 단지 북측으로는 신리천과 수변공원(예정), 남측으로는 근린공원 예정부지가 바로 접해 있어 쾌적한 주거 환경이 예상된다. 조성 예정인 대규모 호수공원도 멀지 않다. 경부고속도로, 제2외곽순환도로 등을 이용해 강남권 및 타지역 이동이 수월할 전망이다. 개발중인 KTX 동탄역도 이용할 수 있다.

경남 창원시에서는 대우건설이 ‘창원 감계 푸르지오(조감도)’ 583가구(전용 59~84㎡)의 모델하우스를 이날 개관하고 본격 분양에 나섰다. 남해고속도로 북창원IC와 창원역이 가까워 광역 접근성이 우수하다는 평가다. 79번 국도를 이용하면 창원 도심으로의 이동도 편리하다. 천주산, 조롱산, 작대산 자락에 위치해 쾌적한 주거 환경을 갖춘다. 단지 내 조경면적도 40%로 높게 설계된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800만원 중후반대로 예상되며 청약은 14일 1순위, 15일 3순위 접수가 진행된다.

거래량 1위 수원시에서는 2월 호반건설이 호매실지구 B-5블록 일대 ‘수원 호매실 호반베르디움 2차’를 분양할 예정이다. 중소형 84㎡ 단일 주택형 1100가구가 구성된다. 호매실지구에 분양된 1차(B-9블록)와 함께 ‘호반베르디움' 브랜드타운을 형성할 전망이다.

경기 용인시에서는 ‘용인역북 우미린’이 오는 4월 분양을 앞두고 있다. 우미건설이 짓는 이 단지는 1260가구의 대단지로 꾸며진다. 전용면적은 60~85㎡로 중소형 주택형으로 구성된다. 영동고속도로 용인IC와 국도 45번국도를 이용해 서울과 인근 수원, 화성, 용인기흥, 동백 등으로 이동이 편리하다.

충남 천안시에서는 동문건설이 충남 천안시 신부동에 주공2단지를 재건축한 ‘천안 신부동 동문굿모닝힐’을 이달 중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32층 23개동 전용 59~84㎡, 2144가구 규모로 이뤄진다. 조합원 물량을 제외하고 1300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경부고속도로 진입이 편리하고 천안종합터미널, 지하철 1호선 장항선 천안역이 인근이다. 단지 바로 앞에 신안초가 있으며 천안중, 천안북중, 복자여중·고, 천안중앙고 등도 가깝다.

경기 남양주에서는 롯데건설이 분양을 준비중이다. 롯데건설은 오는 3월 경기 남양주시 다산진건지구 B2블록에 전용면적 74~84㎡ 1186가구 규모의 ‘다산진건지구 롯데캐슬’을 분양할 계획이다. 경기 고양시에서는 한화건설이 오는 5월 ‘일산 킨텍스 꿈에그린’ 1100가구(전용 59~84㎡)를 분양한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