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세가율 90% 아파트, '강동구' 가장 많아

입력 2014-12-02 10:51:36 | 수정 2014-12-02 10:51:36
강동구 가장 많고 서초·구로구, 강남구 순
최고 전세가율 아파트 단지, 96.8% 달해
[ 김하나 기자 ]서울 시내에서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이 90% 이상인 아파트 단지는 30곳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가장 많은 곳은 강동구였다.

2일 종합부동산서비스업체 알프렌파트너스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및 부동산114시세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 시내 아파트 전세가율이 90% 이상인 단지는 32곳이었다. 국민은행이 발표한 전국 아파트 평균 전세가율인 69.6%(10월 말 기준)보다 20%포인트 이상 높은 수준이다.

자치구별로는 강동구가 가장 많았다. 전세가율 90%이상 아파트 단지가 6곳으로 25개 자치구 중 1위를 차지했다. 구로구(4곳), 서초구(4곳)으로 뒤를 이었다.

서초구는 강남구(3곳), 송파구(1곳)까지 포함하면 전세가율 90%이상인 아파트 단지는 8곳에 달했다. 이른바 ‘강남 3구’에 전체의 20%가 몰려 있는 셈이다.

아파트 단지별로는 서초구 방배동의 한신플러스 아파트(전용면적 28㎡)가 매매가 대비 전세가율이 96.8%로 가장 높았다. 동대문구 장안동 형인허브빌3차(82㎡) 96.7%, 강동구 암사동 동원(72㎡) 96.5%로 뒤를 이었다.

서울 서초구 더샵서초(전용 33㎡)의 경우에도 전세가율은 92.6%에 달했고, 서초동 쌍용플래티넘(전용 68㎡, 90.7%) 등도 90%를 넘어섰다.

성동구에서는 대우1차(주상복합·84㎡)가 전세가율 90.5%, 송파구에서는 풍납동의 연지(57㎡)가 전세가율 92.6%로 전세가율 90% 이상 아파트 단지 대열에 포함됐다.

전태훤 알프렌파트너스 대표는 “과거 전세가율이 90%를 넘은 곳은 집값 상승 기대가 낮았던 강북 소형 아파트에 국한됐지만, 최근에는 ‘강남3구’와 목동 등 아파트 인기 지역까지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0.5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7% 툴젠 +0.69%
두산엔진 +0.86% 자이글 -0.79%
SK디앤디 -0.48% 에이스테크 +0.60%
삼성전자 -0.05% 넵튠 -6.05%
SK가스 +5.53% 조이맥스 -0.2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0.11%
OCI +0.34%
한화케미칼 -0.90%
LG디스플레... +1.12%
금호석유 -3.5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스메카코... +3.12%
이오테크닉... +2.49%
원익IPS +0.41%
로엔 -0.67%
클리오 +6.2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5%
삼성전기 +3.95%
LG전자 +2.48%
SK하이닉스 -0.91%
현대위아 +5.5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아이씨디 +7.14%
AP시스템 +4.97%
휴젤 +0.06%
매일유업 +4.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