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3조원대 우즈베키스탄 칸딤 가스처리시설 수주

입력 2014-11-27 14:14:26 | 수정 2014-11-27 14:14:26
총 사업금액 26억6000만 달러 중 현대엔지니어링 지분 20억1000만달러
현대엔지니어링 창사 이래 최대 프로젝트…해외수주누계 69억3000만달러
기사 이미지 보기
[ 김하나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우즈베키스탄 칸딤(Kandym) 가스처리시설 프로젝트가 우즈베키스탄 정부의 최종승인을 받아 수주가 확정됐다고 27일 밝혔다. 계약식은 12월 중순에 있을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 6월 중앙아시아 순방 당시 박근혜 대통령이 우즈베키스탄 카리모프(Karimov)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장기간 지연이 우려된 계약협의가 재개될 수 있도록 수차례 요청하는 등 수주를 적극 지원하면서 가시적인 결실로 이어졌다.

발주처는 세계적인 메이저 정유업체인 루크오일(Lukoil)社와 우즈베키스탄 국영 석유가스공사(UNG)의 합작 회사인 LUOC(Lukoil Uzbekistan Operating Company)社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현지 시공회사인 엔터엔지니어링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에 참여한다.

총 사업금액은 26억6000만 달러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 중 지분율이 76%로 20억10000만 달러를 차지하게 된다. 이는 창사 이래 수주한 프로젝트 중 가장 큰 규모다.

'칸딤 가스처리시설'은 우즈베키스탄 수도 타슈겐트에서 남서쪽으로 약 520km 떨어진 투르크메니스탄 국경 인근의 칸딤 가스전 지역에 건설된다. 완공 후 연간 약 81억입방미터(㎥)의 천연가스를 처리하게 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설계, 구매, 시공 및 시운전 등 전과정을 일괄 수행하게 된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44개월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2011년부터 우즈베키스탄에서 처음으로 수주한 '수르길(Surgil) 가스&석유화학제품 생산설비'부터 이번 프로젝트까지 총 41억 달러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행하게 됐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현대차그룹 편입 이후 중동, 동남아 등에 편중된 플랜트 사업의 시장 다각화를 위해 신시장을 적극 발굴해 왔다. 최근 중앙아시아 국가에서도 기술력을 인정받아 지속적인 플랜트 수주에 성공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수주를 반영할 경우, 올해 수주누계가 69억3000만 달러를 기록하게 된다. 전년도 실적 52억7000만 달러 대비 31.5% 증가했다. 올해 해외수주목표인 61억 달러도 초과 달성해 해외수주 700억 달러 달성에도 크게 기여하게 됐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