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말레이시아 LNG터미널 공사 수주

입력 2014-11-24 15:56:40 | 수정 2014-11-24 15:56:40
LNG 저장탱크 2기와 기화송출설비의 설계 및 시공업무
지난해 3월 인수한 영국 웨소(Whessoe)와 본격적인 협업 수행
올해 싱가포르 LNG 터미널 3단계 공사 수주 등 글로벌 경쟁력 입증
[ 김하나 기자 ]삼성물산이 말레이시아 LNG 터미널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했다.

삼성물산은 말레이시아 페트로나스 가스(PETRONAS Gas Berhad)가 발주한 LNG 터미널 건설공사의 최종계약을 마쳤다고 24일 밝혔다. 전체 공사금액은 저장탱크 설계를 포함해 4억 8600만 달러(5175억원)이다.

삼성물산은 말레이시아 건설사인 STS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 중 삼성물산은 설계를 포함해 4억5990만 달러(4900억원)를 계약했으며, 공사는 2018년 4월말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Kuala Lumpur)에서 동남쪽으로 300km 떨어진 조호르 주(州) 펜거랑(Pengerang)지역에 20만㎥의 LNG 탱크 2기와 연간 500만 톤의 액화천연가스 기화송출설비를 짓는 공사다. 페트로나스 가스는 완공 후 인근 대규모 석유화학단지 및 열병합 발전소에 천연가스를 공급할 수 있게 된다.

이번 사업에서는 지난해 3월 삼성물산이 인수한 영국 액화천연가스(LNG) 저장탱크, 재기화(regasification)시설 설계 전문업체인 웨소(Whessoe)가 LNG 저장탱크 설계를 맡아 사업초기부터 설계와 시공에서 삼성물산과 본격적인 협업을 수행했다. 웨소는 전 세계 LNG인수기지 중 6%, 탱크설계 중 13%를 수행했을 정도로 LNG탱크와 재기화시설 설계 분야에서 세계적인 브랜드와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삼성물산 측은 “웨소가 보유한 설계역량과 삼성물산의 LNG 인수기지 사업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기술과 가격경쟁력을 이뤄낼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