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아시아 최대 하수처리수 재이용시설 준공

입력 2014-08-28 09:31:20 | 수정 2014-08-28 09:31:20
포항철강공단에 하루 10만t 공업용수 공급
전처리 분리막(MF)과 역삼투막(RO) 등 최첨단 처리시설 갖춰
기사 이미지 보기
롯데건설은 경북 포항지역의 각종 하수를 정수해 공업용수로 재활용하는 아시아 최대의 하수 재이용처리 시설의 준공식을 28일 가졌다.

포항시 남구 상도동에 위치한 ‘포항 하수처리수 재이용시설’ 현장에서 열린 이 날 준공식에는 김치현 롯데건설 대표이사,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한 지역 국회의원과 기관단체장 등 주민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포항 하수종말처리장 옆에 들어선 포항 하수처리수 재이용시설은 지하 2층과 지상 3층으로 이뤄졌다. 부지면적 1만6200㎡, 건축면적 2223㎡로 공업용수 공급시설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포항 하수처리수 재이용시설은 포항시민들이 매일 버리는 하수 23만t을 집수(集水)하여 10만t을 다시 사용할 수 있는 공업용수로 정화시켜 포스코(포항제철소)를 비롯한 포항철강공단에 공급한다.

포항시는 공업용수 부족으로 기업 및 공장을 유치하기 어려워 지역 개발 한계에 부딪혀 왔고 11만t 규모의 영덕 달산댐이 주민 반발에 부딪혀 표류하는 상황이었다. 포스코를 비롯해 포항철강공단은 공업용수가 부족해 멀리 떨어진 안동 임하댐 물까지 끌어다 쓰고 있엇다.

이번 재이용 시설의 준공으로 저렴한 가격에 안정적인 용수 확보가 가능해졌다는 게 롯데건설측의 설명이다.

포항 하수처리수 재이용시설은 하수를 사용할 수 있는 정수로 바꾸기 위한 최첨단 처리시설로 미세한 부유물질 및 용존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전처리 분리막(MF막)과 처리수 중에 녹아 있는 이온성분을 제거하는 역삼투막(RO막)을 갖췄다. 역삼투막(R/O) 방식은 수자원이 부족한 싱가포르, 쿠웨이트, 이스라엘 등에서 상용화된 것으로, 무기염류, 염분을 완벽히 제거할 수 있어 철강산업 공업용수 시설로는 최적의 처리공법이다.

정화되지 않은 오염용수의 70%는 다시 포항하수처리시설로 가서 재이용시설을 거치게 되고 나머지 오염용수도 찌꺼기를 거르는 생물막 여과 시설을 거쳐 방류된다. 때문에 환경오염방지에도 효과가 있다.

포항 하수처리수 재이용시설은 롯데건설이 한국수자원공사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수익형 민간투자사업(BTO) 방식으로 추진했고 운영은 포스코 외주파트너사인 물처리업체 포웰이 맡았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