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일지구가 뜨고 있다"…포스코A&C, 강일포디움 분양

입력 2014-07-18 12:55:00 | 수정 2014-07-18 12:55:00
기사 이미지 보기

강일지구에 최초로 브랜드 오피스텔인 ‘강일 포디움’이 분양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강일지구는 올해까지 입주가 마무리 될 첨단업무단지와 현재 진행 중인 엔지니어링 복합단지, 고덕 상업업무 복합단지 등을 통해 엔지니어링 산업의 메카로 떠오르고 있다.

현재 강일 첨단업무단지에는 삼성 엔지니어링, 한국종합기술 등 엔지니어링 업계의 선두 주자들이 입주를 완료했다. 앞으로 엔지니어링 복합단지에 입주할 업체까지 더해진다면 국가 신성장 동력의 일환으로 개발된 강일 첨단업무단지의 가치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특히 강일지구는 아파트 가구수 대비 상업 지역이 적어 오피스텔 등 소형주택을 지을 토지가 부족해 삼성 엔지니어링 등의 영향으로 공실이 없는 등 높은 임대 수익이 가능해 투자 수요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런 강일지구 중심상업지구에 들어서는 강일 포디움은 포스코A&C가 시공을 하며, 최근 트렌드를 반영해 총 252실의 소형 오피스텔로 공급될 예정이다.

인근 부동산 중개사는 “지하철 9호선 연장 예정지 확정이라는 호재에 삼성 엔지니어링 등이 들어선 강일 첨단업무단지의 임차 수요를 감안한다면, 공실률이 아예 없을 가능성이 높다”라며 “강일지구 최초의 브랜드를 갖춘 오피스텔에 높은 임대 수익률을 무기로 투자 수요층에 확실히 어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처음 설계부터 첨단업무단지에 근무할 젊은 고액 연봉자들을 위해 만든 부띠크 오피스텔을 표방하는 강일 포디움은, 이에 걸맞게 각 세대별로 시스템 가구를 갖춘 개별 공간인 창고를 제공해 부피가 큰 여가 취미 활동 장비 등을 보관할 수 있는 장소로 활용할 수 있다.

또 일부를 복층형으로 설계해 실용적인 공간 활용이 가능하게 했다. 다른 복층형 오피스텔 대비 층고를 높게 설치해 실제 사용에 불편함이 없앨 계획이다.

여기에 태양광 판넬과 특수 윈도우 필름도 설치해 입주자들의 관리비 절감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오는 18일 오픈 예정인 모델하우스는 사업지 인근인 강일동 주민센터 인근에 들어선다.

분양문의: 1599-9704

포토슬라이드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4.1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루트로닉 +0.17%
SK디앤디 +1.01% 툴젠 +0.99%
SK가스 +1.44% NEW -1.20%
지코 0.00% 능률교육 -5.99%
무학 +1.97% 아즈텍WB -3.3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0.62%
LG화학 -1.06%
호텔신라 +0.97%
현대모비스 +0.58%
LG이노텍 -3.6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에스에프에... -0.91%
고영 +1.84%
CJ E&M +2.37%
클리오 +0.5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아모레퍼시... +6.40%
롯데쇼핑 +0.21%
한국전력 +0.46%
한전KPS +4.20%
신세계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엠 +7.50%
메디톡스 -0.83%
모두투어 +4.10%
하이비젼시... +1.05%
엠씨넥스 +0.46%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