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하학적 건축물도 빠르고 쉽게 짓는 설계기술 개발

입력 2013-12-02 11:15:40 | 수정 2013-12-02 11:17:24
유선형 외관 건물설계 위한 비정형 설계기술
스리랑카 워터프론트 리조트 지붕에 적용예정
현대건설이 시공한 비정형 건축물로 꼽히는 여수엑스포 주제관 전경.기사 이미지 보기

현대건설이 시공한 비정형 건축물로 꼽히는 여수엑스포 주제관 전경.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현대건설은 최근 비정형(非定型) 건축물을 보다 쉽고 빠르게 건설할 수 있는 ‘비정형 엔지니어링?자동화’ 설계기술을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비정형 건축물이란 기존의 네모반듯한 박스형 건물과 달리 자연스러운 유선형 외관으로 이뤄진 기하학적 건축물을 뜻한다. 호주 시드니의 오페라하우스처럼 비정형 건축물은 독특하고 아름다운 외관으로 지역이나 국가적인 명소가 되기도 한다.

하지만 비정형의 특이한 형태를 실제 건축물로 구현하기 위해서는 설계에서 시공에 이르기까지 고도의 건축기술을 필요로 하며, 당초 계획에 비해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되는 것이 어려움으로 꼽힌다.

이에 현대건설은 개발한 ‘비정형 엔지니어링?자동화’ 설계 기술은 빌딩정보모형(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을 활용해 3차원 곡면의 여러 개의 좌표점을 제작하기 쉬운 최적의 지점으로 자동 생성하는 것이다. 이를 활용하면 비정형 곡면을 제작하기 쉬운 단순 곡면으로 바꿔 줌으로써, 공사기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 또한 전체 외관 부위의 곡면을 최소로 조정하기 때문에 설계자의 당초 설계 의도는 왜곡되지 않고 지켜질 수 있다.

현대건설은 이번 기술 개발을 위해 BIM 전문회사인 미국의 게리 테크놀로지(Gehry Technology)와 영국의 러프버러(Loughborough) 대학과의 기술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 국제 공동 연구개발을 진행하기도 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이 기술을 여수엑스포 기념관에 시험 적용해 검증 완료했으며, 지난 10월 스리랑카에서 수주한 워터 프론트 리조트의 비정형 지붕에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현대건설 연구개발본부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한 비정형 엔지니어링?자동화 기술은 현대건설이 자체 개발한 것으로, 향후 국내외에서 다양한 랜드마크 건축물 구현에 적극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nter@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3.4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엔지켐생명... -1.38%
SK디앤디 -2.08% 팬엔터테인... -0.49%
SK가스 -1.21% 와이지엔터... -0.34%
삼성전자 +0.83% 셀트리온 -0.55%
삼성SDI +0.74% 툴젠 -1.2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백화점 +0.98%
한국전력 0.00%
KT&G -0.10%
고려아연 +1.09%
한국타이어 +2.1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1.91%
인터플렉스 +4.17%
서울반도체 -0.58%
에스엠 -0.65%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