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브라질서 6억弗 제철 플랜트 수주

입력 2013-11-26 09:14:21 | 수정 2013-11-26 09:14:21
브라질 CSP 메가 프로젝트 수주에 이어 연이은 쾌거
기술력 입증으로 브라질 제철 플랜트 시장 내 확고한 입지 확보
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포스코건설이 브라질 CSS社가 발주한 6억달러(약 6300억원) 규모의 제철 플랜트를 수주했다.

지난 25일 포스코건설 인천 송도사옥에서 열린 LOA(계약자 선정 통지서) 서명식에는 브라질 CSS社의 알베르토 쿠냐(Alberto Cunha) 사장 및 프로젝트 투자사 사장들을 비롯해 포스코건설 정동화 부회장, 김성관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사업은 총 연산 80만톤의 판재류(열연 20만톤, 냉연 60만톤)를 생산하기 위한 제철플랜트 건설 프로젝트다. 주요 공급설비는 열간 압연기, 냉간 압연기, 부대설비 및 설치공사 등이다.

포스코건설은 현재 건설중인 브라질 CSP 프로젝트 상공정(제선?제강?연주) 수주에 이어 하공정(열연?냉연)인 압연공장을 수주함으로써 중남미 경제발전의 선도적 국가인 브라질에서 모든 공정에 대해 EPC 턴키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는 일관 제철 플랜트 공급 및 시공실적을 확보하게 됐다.

CSS 프로젝트는 현재 준공을 앞둔 년산 350만톤 규모 광양제철소 4열연 공장건설의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순수자력기술로 수행하게 됐다. 향후 100만톤규모 제철 플랜트 시장에서의 수주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포스코건설은 기대했다.

정동화 포스코건설 부회장도 “금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여 향후 이어지는 CSS社의 2단계 및 3단계 사업 또한 포스코건설에서 수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 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2007년 이후 칠레 및 페루발전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해 중남미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차했다. 제철 플랜트 사업도 상, 하공정을 모두 수주함으로써 본격적인 미주시장 진출을 눈앞에 두게 됐다.

hana@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