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중금속 오염 토양 복원 신기술’ 개발

입력 2013-11-14 10:50:05 | 수정 2013-11-14 10:50:05
오염 일으키는 입자만 분리하는 기술 국내 최초
충남 서천군 장항제련소 토양 정화현장에 적용
특허 4건 등록하고 동남아?중동 해외진출 계획
현대건설의 중금속 오염 토양 정화시설 조감도.기사 이미지 보기

현대건설의 중금속 오염 토양 정화시설 조감도.

현대건설은 대규모 중금속 오염 토양을 복원하는 신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 현장에 적용 중에 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환경부 및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토양지하수 오염방지 기술개발 사업’ 국책과제를 수행하면서 ‘다단형 싸이클론을 이용한 선택적 토양입자 분리기법과 3가철(Fe3+) 개질활성탄을 활용한 무방류형 세척기법으로 구성된 비소 오염토양 정화기술’을 개발했다.

오염 토양 정화기술은 법정기준치를 초과하는 고농도 오염 토양에서 오염을 일으키는 특정 크기의 입자만을 정밀하게 분리해 제거함으로써 오염 토양의 정화 작업을 최소화 할 수 있는 것이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대규모 오염 토양의 정화도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다.

또 3가철 표면 개질 활성탄을 활용해 세척 공정수(세척 및 위생 목적으로 사용되는 물)에서 추출된 중금속을 흡착?제거함으로써 세척수를 전부 재활용 할 수 있는 친환경 무방류 기술이다.

현대건설은 오염 토양 정화 신기술 개발과 관련해 총 4건의 특허 등록을 마쳤으며 지난 10월에는 환경부로부터 환경신기술(제415호) 인증도 받았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충청남도 서천군 장항읍 장암리에 소재한 장항제련소 오염 토양 정화 실증시설을 조성해 현장 적용 가능여부를 검증했다. , 지난해에는 이 기술을 적용해 장항제련소 토양 정화사업을 수주했고, 현재 현장 정화작업에 적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대건설은 장항제련소 등 국내 토양 정화사업을 토대로 향후 동남아?중동 등의 중금속 오염 토양 및 유류 오염 토양 정화사업 등에도 적극 진출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연구개발본부 관계자는 “이번에 현대건설이 개발한 오염 토양 복원 신기술은 국내 최초로 개발된 것으로 경제성도 있는 기술”이라며 “앞으로 관련 신기술을 더욱 보완 개발해 중금속 등으로 오염된 환경을 복원하는 사업에 적극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