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사장교 신기술 개발…"기존 공법보다 15% 경제적"

입력 2013-11-07 12:08:46 | 수정 2013-11-07 12:08:46
"중동과 미주 등 해외 장대 교량 시장에 도전장"
기사 이미지 보기
GS건설은 7일 일반 사장교 공법에 들어가는 비용보다 15% 더 경제적인 신공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GS건설은 세계 최초로 주경간(주탑과 주탑사이 거리) 1400~1800m급 초장대 사장교 시공이 가능한 신형식 인장형 사장교 기술을 500~800m급의 중규모 및 2개 이상의 주탑을 갖는 다경간까지 확대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다경간 중규모 인장형 사장교 기술로 확장시켰다는 것.


이 공법으로 GS건설은 이미 국내 특허 3건에 대한 등록을 완료했다. 국내 특허 3건, 국제 특허 2건 등을 추가로 출원 중에 있다.

신기술의 핵심은 교량 장대화에 가장 큰 기술적 장애인 ‘압축력’을 상쇄할 수 있는 '인장력'을 발생시킨점이다. 이에 따라 주경간을 최대 1800m까지 늘릴 수 있다는 설명이다.

신개념 사장교 기술인 신형식 인장형 사장교 기술은 2011년 12월 공개 기술 세미나에서 세계적인 전문가들에게 호평을 받은바 있으며 GS건설은 이 기술을 보다 다양한 사업에 적용하기 위해, 주경간 500~800m급의 중규모 사장교 및 2개 이상의 주탑을 갖는 다경간까지 적용하는 연구를 2년여에 걸쳐펼쳐왔다.

이 결과 기존 기술에서 ‘다경간 중규모 인장형 사장교’ 기술로 확장해 초장대부터 중·소규모까지 어떤 여건에도 적용 가능한 사장교 시공 기술을 갖추게 됐다는 것.

노정휘 GS건설 기술연구소 토목구조팀 책임연구원은 "다경간 중규모 인장형 사장교는 현재 중규모 사장교 시장에서 가장 경제적인 공법인 강합성형 사장교보다 15% 경제적인 설계가 가능하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인장형 사장교 기술이 초장대부터 중·소규모까지 어떤 여건에도 적용 가능한 기술이 됐다"고 말했다.

GS건설은 초장대에서부터 중소규모까지, 단경간에서 다경간까지, 강재에서 콘크리트까지, 다양한 형태로 적용이 가능한 신형식 인장형 교량 기술을 토대로 해외 토목시장 공략에 나설 예정이다.

조성한 GS건설 기술연구소 토목기술담당 상무는 "세계 장대교량 시장의 경쟁이 심화되고 있으며, 이러한 시장 상황에서 경제적인 형식의 제안과 신개념 기술 콘셉트를 통해 본격적인 세계 시장 공략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리더십이 가장 뛰어난 대통령은 누구라고 보세요?

증권

코스피 2,091.6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휴젤 +5.01%
대우건설 -1.29% 조이시티 -0.99%
SK디앤디 -0.13% 와이솔 -1.62%
SK가스 +1.93% 파트론 +0.91%
지코 0.00% 루트로닉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2.14%
POSCO +1.25%
삼성엔지니... +2.06%
삼성증권 -0.15%
삼성SDI +1.5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47%
셀트리온 0.00%
고영 -2.13%
서울반도체 -1.47%
인터파크홀... +0.6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중공업 +5.11%
현대미포조... +7.04%
SK하이닉스 +1.52%
SK텔레콤 -0.22%
롯데케미칼 -0.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5.01%
솔브레인 +2.45%
파라다이스 +1.31%
웹젠 +4.04%
이오테크닉... -1.30%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