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사우디서 1042억 송전선로 공사 수주

입력 2013-10-11 13:37:22 | 수정 2013-10-11 13:37:22
사우디 전력청이 발주한 9225만 달러 규모 380kV송전선로 공사
사우디 전력난 해소 위한 추가 수주도 기대
GS건설은 11일 사우디아라비아 전력청(SEC·Saudi Electricity Company)이 발주한 9225만 달러(약 1042억원) 규모의 ‘사우디 380키로볼트(kV) 송전선로 공사’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 서부 140km에 위치한 PP-12 복합화력발전소에서부터 리야드 시내 외곽에 위치한 이르카(Irrqaa) 변전소까지 총 연장 224.7km의 380kV 송전선로 신설 등을 EPC(설계구매시공)방식으로 진행한다. 총 25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쳐 오는 2015년 11월에 준공 예정이다.

사우디아라비아 PP-12 복합화력발전소는 총 사업비 1조4540억원 규모의 2088메가와트(MW)급 발전소로 GS건설이 작년 5월에 수주해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프로젝트다.

GS건설이 PP-12 복합화력발전소에서 생산한 전기를 리야드 시내에 공급하는 송전선로 공사까지 이번에 수주해 이 지역 전력난 해소에 큰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세계 최대 산유국으로 자금이 풍부하며 전력난 해소를 위한 신규 발전소 건설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되는 지역으로 꼽힌다. GS건설은 지난해 PP-12 복합화력발전소와 이번 380kV 송전선로 수주를 계기로 향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발주되는 프로젝트에 지속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허정재 GS건설 전력사업본부장은 "이번 수주는 최근 해외 발전소 및 송변전 프로젝트에서 보여준 기술력과 사업수행능력을 인정받은 결과" 라며 "현지 발주처와 신뢰도를 계속 쌓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0일 사우디 현지에서 열린 사우디 380kV 송전선로 공사 계약식에서 서명섭 GS건설 전력제어담당 상무(좌석 왼쪽 첫번째)와 알리 살레 알바락 사우디 전력청 사장(좌석 왼쪽 두번째)이 계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기사 이미지 보기

지난 10일 사우디 현지에서 열린 사우디 380kV 송전선로 공사 계약식에서 서명섭 GS건설 전력제어담당 상무(좌석 왼쪽 첫번째)와 알리 살레 알바락 사우디 전력청 사장(좌석 왼쪽 두번째)이 계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