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 "양재동 파이시티 M&A 추진시 이자 포기하겠다"

입력 2013-09-09 10:33:20 | 수정 2013-09-09 10:33:25
"양재동 파이시티 개발사업 활로 모색하겠다" 선언
M&A 추진 시, 채권이자(190억) 및 손해배상청구액(120억) 포기 선언
현대백화점(91,6001,100 -1.19%)이 양재동 복합유통센터(파이시티) 사업과 관련 순조로운 사업진행을 위해 이자를 포기하겠다고 선언했다.

파이시티 채권단이 사업과 관련 STS개발을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하고 인수·합병(M&A)을 추진하고 있었지만, 최근 STS개발과의 M&A 계약을 무시하고 공매를 추진하겠다고 밝혀 이해 당사자간 갈등을 빚고 있었다.

현대백화점은 이에 STS개발과의 순조로운 매각 작업을 위해 현대백화점의 채권 이자(190억원)와 손해배상청구액(120억원) 등 총 310억원에 대한 소송을 취하하겠다는 의사를 9일 밝혔다. 현대백화점이 채권이자 포기까지 나서게 된 배경은 사업 추진 속도를 내기 위해서다. 용산과 상암 등 앞서 무산된 대규모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파이시티 M&A매각 방식에 의해 양재동 복합물류센터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경우, 화물터미널의 현대화 사업이 조기에 완료되고 약 3조5000억원에 달하는 직접투자 유발 효과와 대규모 고용창출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백화점은 2007년 파이시티와 백화점 사업 관련 임대차계약을 맺었다.그러나 인허가 지연에 따른 이자비용 증가 등 과도한 차입금으로 인해 2011년 파이시티가 법정관리에 들어감에 따라, 법정관리인은 같은 해 채권단의 승인을 얻어 현대백화점과 임대차계약을 해지한 바 있다.

현대백화점이 채권이자 및 손해배상청구액을 포기할 경우, 현대백화점은 채권 이자(190억원, 공익채권)와 손해배상청구액(120억원, 회생채권)을 제외하고, 백화점 사업 임차 보증금으로 2010년 납입한 400억원(공익채권)만 돌려받을 수 있게 된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평창 퀴즈 드루와

포토슬라이드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14.2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1.63% 제노포커스 -1.21%
한국콜마홀... -6.26% 세보엠이씨 +5.68%
SK디앤디 0.00% 툴젠 +1.80%
SK가스 -0.76% 셀트리온헬... -1.42%
더존비즈온 +2.66% SBI인베스... -4.4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미약품 -2.02%
현대차 -1.88%
SK하이닉스 -1.30%
셀트리온 0.00%
POSCO -1.2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0.11%
카페24 +2.21%
SKC코오롱PI 0.00%
에이치엘비 -0.47%
텍셀네트컴 +4.3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셀트리온 0.00%
삼성바이오... +4.24%
아모레퍼시... -0.17%
SK하이닉스 -1.30%
대웅제약 +0.2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제넥신 +5.65%
삼천당제약 -1.55%
에스에프에... -2.18%
카페24 +2.21%
레고켐바이... +3.23%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