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2분기 영업손 1503억원…전기比 적자폭 감소

입력 2013-07-25 17:14:42 | 수정 2013-07-25 17:14:42
2분기 매출 2조2850억원…수주 3조2670억원 달성
영업적자 규모는 전기대비 3900억원 줄어
GS건설은 지난 2분기 영업손실이 1503억원으로 지난 1분기 대비 적자 규모가 약 3900억원 줄었다고 25일 밝혔다.

GS건설의 2분기 매출은 2조285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 감소했다. 전분기에 비행서는 34% 증가했다. 매출 부문에서는 해외 발전 환경과 해외 건축 부문에서 매출이 늘어나 예년 수준을 회복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적자전환했지만 전분기와 비교해서는 적자 규모가 감소했다. 특히 1분기 5390억원으로 부진했던 신규 수주의 경우 해외 플랜트와 해외 토목 분야에서 대규모 수주가 이어지며 2분기에만 3조2670억원을 기록했다. 수주의 경우 터키 스타 프로젝트(1조1560억원), 싱가포르 마리나 사우스 프로젝트(5920억원), 보령 LNG터미널 프로젝트(4110억원) 등 국내외 플랜트와 해외 토목, 건축에서 고르게 성과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GS건설은 2분기 들어 매출과 신규 수주가 빠르게 정상화되고, 영업 적자폭도 상당 폭 줄어 들면서 내년에는 영업이익 부문에서 턴어라운드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앞서 GS건설은 지난 4월 전망 공시를 통해 내년에 흑자전환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GS건설 관계자는 “올 하반기에도 영업 적자규모를 최소화해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문제의 프로젝트들이 정리되고 신규로 착수한 양질의 프로젝트들이 본격화되는 내년 하반기부터는 영업이익이 예년 수준으로 정상화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증권

코스피 2,071.8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3% 큐리언트 -2.73%
신성통상 -0.39% 크리스탈 +1.22%
LG화학 0.00% 맥스로텍 -1.74%
SK디앤디 0.00% 큐캐피탈 +1.89%
SK가스 -3.56% 포스링크 -6.9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1.55%
NAVER +0.13%
효성 +0.35%
기업은행 +0.79%
금호석유 +2.1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08%
알파홀딩스 -1.24%
AP시스템 -1.32%
메디톡스 +0.35%
파라다이스 -1.7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2%
현대차 +1.99%
한화케미칼 +6.13%
OCI +8.83%
신한지주 +1.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44%
GS홈쇼핑 -0.36%
메디톡스 +0.35%
뷰웍스 -1.18%
모아텍 -1.56%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