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600여만권 서고 갖춘 국립세종도서관 준공

입력 2013-07-10 11:31:16 | 수정 2013-07-10 15:02:59
대림산업 컨소시엄이 시공한 국립세종도서관 전경.기사 이미지 보기

대림산업 컨소시엄이 시공한 국립세종도서관 전경.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충재)은 10일 오전 10시 30분 세종특별자치시 어진동 국립세종도서관 1층 로비에서 ‘국립세종도서관 준공식’을 열었다고 전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이충재 행복청장을 비롯해 임원선 중앙도서관장 등 내외빈 150여명이 참석했다.

지방 유일의 국립도서관인 국립세종도서관은 지하 2층, 지상 4층의 연면적 2만 1077㎡의 규모로 어린이도서관, 일반도서관, 교육지원시설 등을 갖추고 있다. 총 600여만 권을 보관할 서고가 있다.

특히 총면적 307만㎡의 중앙녹지공간과 호수면적 32만㎡로 국내에서 가장 큰 중앙호수공원 바로 옆에 자리해 최고의 입지조건과 경관을 자랑하고 있다.

국립세종도서관은 정부청사 및 국책연구기관 등의 행복도시 이전 계획에 따라 정책개발?연구활동 지원 및 신도시 지역주민들의 문화생활영위를 위해 지난 2006년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지방 최초로 국립중앙도서관 분관 건립을 제안 받아 추진됐다.

창의적인 설계안 발굴을 위해 2009년 설계 공모해 부드러운 한국적 곡선미로 ‘책의 이미지’를 형상화한 삼우종합건축사무소 및 종합건축사무소 근정의 ‘감성도서관(E-brary)’을 당선작으로 선정, 2010년까지 설계를 완료했다. 이후 대림산업 컨소시엄이 시공업체로 선정됐으며 희림종합건축사무소 컨소시엄의 책임 감리 아래 2011년 8월에 착공해 22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쳐 준공됐다.

개관은 책 반입 등을 거쳐 올 하반기로 예정하고 있다. 세종도서관은 양옆으로 살짝 들어 올린 지붕의 상승 곡선이 한국적 조형미를 은유적으로 담아냈으며, 에너지절약형 친환경건축물과 사회적약자 등을 배려한 무장애건축물 등의 특징은 최고의 명품 도서관으로서의 면모를 두루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충재 행복청장은 “국립세종도서관이 세종시의 대표 문화 아이콘이자 랜드마크로서 세계 유수의 도서관들과도 견줄만한 도서관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