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의 변신은 무죄 ‘럭셔리 보다 실속’ 안양 호계 푸르지오

입력 2013-06-24 12:52:00 | 수정 2013-06-24 12:52:00
기사 이미지 보기

실수요자의 만족으로 다가간 ‘안양 호계 대우 푸르지오’ 아파트 눈길

주택시장이 실수요자 위주로 재편되면서 대출 등 부담을 안고 큰 집에 살기보다는 자금 부담이 작은 소형 아파트로 집 장만을 하려는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다.

고급스러운 타워형에 밀려 한물갔다는 평가를 받았던 성냥갑 모형 판상형 아파트도 다시 뜨고 있다. 이 또한 역시 부동산 침체 여파로 세련된 외관의 타워형 아파트보다 실속 있는 남향 위주 판상형 아파트를 선호하는 흐름이 뚜렷해서다.

아파트는 한번 거주하면 적게는3~4년 많게는 5~10년 거주한다는 통계로 볼 때 실수요자들은 ‘고급스러움’ 보다는 ‘실속이 대세’라고 한 목소리를 내고 있는 추세다.

가장 눈에 띄는 움직임은 대형 면적 아파트를 설계 변경해 중소형으로 바꾸거나 단지 전체를 중소형으로만 구성하는 단지가 늘고 있는 것.

대우건설이 7월 일반분양예정인 안양 호계동 LS타운 내 에 분양할 ‘대우 안양 호계푸르지오’는 당초 대지면적으로 가능한 500여 가구로 건립할 예정이었지만 입주민들의 편의와 넓은 동간 거리와 주거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410여 가구로 설계를 변경했다. 또, 중대형 구성계획을 전용면적 59 m² 74 m² 84m² 이하의 중소형대로 조정 배치했으며, 거주자의 주사용공간인 거실과 주방은 대형평형대에 배치되는 구조로 설계를 해 수요자들의 만족도를 상당히 높이고 있다는 평가다.

분양관계자는 “아파트의 구조도 전 세대 남향배치로 맞통풍이 가능한 판상형 구조 도입해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뜻해 관리비도 적게 든다”며 설명하고있다. 그리고, “통풍이 원활하지 못했던 타워형 또한 거실과 복도 끝에 창을 설치 통풍을 원활하게 했다”고 전했다.

분양가 역시 인근지역 아파트보다 5년 전 가격대로 분양을 할 계획이여서, 수요자들을 들석이게 할 전망이다. 입주는 2015년 5월예정이다.

문의: 031)441-9074

포토슬라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73.0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27% KG ETS +3.88%
SK가스 +0.21% 청담러닝 0.00%
SK하이닉스 -2.35% 툴젠 -0.13%
SK디앤디 +1.44% 서울전자통... +0.35%
한화테크윈 +11.75% 엔지켐생명... -3.05%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3.25%
LG화학 +0.26%
LG +2.88%
만도 -1.34%
넷마블게임... -1.9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8.80%
서울반도체 +0.77%
파라다이스 0.00%
CJ E&M +0.71%
컴투스 -1.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6.75%
NAVER -0.49%
한국항공우... +17.82%
현대차 +0.66%
한미약품 +7.2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SK머티리얼... +5.42%
이오테크닉... +3.32%
휴젤 +4.56%
메디톡스 +1.87%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