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5억1000만불 카타르 도하 지하철 공사 수주

입력 2013-06-13 14:51:18 | 수정 2013-06-13 14:52:34
총 20억5000만달러 규모 카타르 도하 도심 지하철 공사
프랑스 VINCI사(社)와 공동 수주한 첫 번째 중동 메트로 프로젝트
기사 이미지 보기
GS건설이 2022년 월드
컵 개최국인 카타르 수도 도하에서 5억 1000만 달러 규모의 도심 지하철 공사를 수주했다고 13일 밝혔다.

2022년 월드컵 유치를 계기로 카타르 철도 공사(Qatar Railways Company)가 발주한 도하 메트로 1단계 공사 중 레드라인(Red Line) 남부 구간 공사로 TBM(Tunnel Boring Machine) 공법으로 Red Line 12.6km와 연결노선인 블루라인(Blue Line) 3.5km, 그린라인(Green Line) 1.7km 등 총 18km 연장에 역사 5개소가 포함된다.

총 공사금액은 약 20억 5000만 달러이며 GS건설은 프랑스의 빈치(Vinci)社, 카타르 국영 부동산 투자회사인 카타리 디알 (Qatari Diar)社, 알 다위시 엔지니어링(ADE, Al Darwish Engineering)社와 공동으로 수주했다. GS건설의 지분율은 25%로 공사금액은 약 5억 1000만 달러(한화 5800억원)이다.

이날 착공을 시작해 2018년 6월 30일 준공 예정이다. 공사기간은 약 61개월이다.

GS건설은 1999년 NODCO Refinery Project를 시작으로 총 3개 프로젝트를 카타르에서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이번 도하 메트로 수주를 바탕으로 대규모 발주가 예상되는 카타르 내 인프라 사업에도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GS건설은 해외에서 경쟁사와 출혈 경쟁을 지양하고, 합작투자(JV, Joint Venture)를 구성해 공동 수주 전략을 펼치고 있다. 지난달 15일에는 터키에서 스페인, 이탈리아, 일본 업체와 공동으로 총 34억5000만 달러 규모의 터키 스타 정유 플랜트 프로젝트를 수주한 바 있다.

오두환 GS건설 토목사업본부장은 "토목 분야에서 유럽의 유력 건설사인 빈치(Vinci)社와 긴밀한 협업 체제를 구축해 왔다"면서 "양사가 힘을 합쳐 수주한 첫 번째 중동 메트로 프로젝트인 만큼 성공적 수행을 통해 향후 대규모 발주가 예상되는 중동 내 메트로 및 인프라 참여 기반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