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싱가포르 현장 1천만 인시 무재해 임박"

입력 2013-05-15 19:01:05 | 수정 2013-05-15 19:01:05
해안 지하고속도로 현장, 매립지 고난도 공정 무재해 1000만 달성
도심 지하철 900만 돌파…싱가포르 지하철 최고 기록 갱신 중
쌍용건설은 최근 싱가포르에서 시공중인 마리나 해안고속도로 (Marina Coastal Expressway) 482공구가 무재해 1000만 인시를 달성한 데 이어 도심지하철 2단계 (Downtown Line Phase 2) 921 현장도 1000만 인시 달성을 눈 앞에 두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1000만 인시 무재해는 100명의 근로자가 하루 8시간씩 일한다고 가정했을 때 34년, 총 1만2500일 동안 단 한 건의 재해도 없어야 하는 기록이다. 국내 토목에서는 단 1건의 사례도 없으며 해외에서도 극히 드문 일이다.

쌍용건설이 진행하는 공사는 매립지 지하 10m아래에 최대 130m 폭의10차선 도로와 향후 들어설 지하철 터널 구조체 등을 건설하는 마리나 해안고속도로 현장이다. 공사구간이 1㎞에 불과하지만 지하 굴착시 토사와 물이 유입되는 연약 점토층 때문에 일반적인 공법을 사용할 수 없는 고난도 현장으로 알려졌다. 2008년 수주 당시에는 기술력 값이 반영된 m당 8억2000만원, 총 8200억 원에 달하는 공사비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 현장에는 항만공사에 쓰는 최대 50m 길이의 강관 파이프 1300여 개와 최대 75m 길이의 파일 1350개, 4차선 콘크리트 도로 150㎞를 포장할 수 있는 시멘트 27만t 등 엄청난 자재가 투입됐다.
또 하루 최대 1000명, 언어와 문화가 다른 10개국 근로자와 약 80대의 중장비가 24시간 2교대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2008년 10월 착공 후 지난 4월말까지 54개월 동안 단 한 건의 재해도 발생하지 않았다.

도심지하철 2단계 현장도 지상에 혼잡한 도로와 운하를 계속 이설하며 약 1㎞의 공사구간에 현존하는 모든 지하철 공법을 적용함에도 지난 5월 초 900만 인시 무재해를 돌파했다. 이는 싱가포르 지하철 역사상 최고 기록이다. 이 현장도 2009년에 기술력 값이 포함된 m당 7000만 원, 총 7000억 원에 수주한 바 있다.

쌍용건설 마리나 해안고속도로 현장의 이종현 소장은 “최근 해외에서는 재해 발생시 공사 중단으로 인한 대규모 손실은 물론 입찰기회까지 박탈될 정도로 안전규정이 강화되는 추세”라며 “특화된 고도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안전관련 상까지 수상함으로써 회사 브랜드 가치가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싱가포르에서만 4건, 약 2조 원의 공사를 수행 중인 쌍용건설은 전 현장이 모두 착공 후 무재해를 기록하고 있다. 싱가포르 노동부 (MOM) 안전 벌점 0 포인트를 유지하고 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