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라오스 물환경시장 첫 진출

입력 2013-05-15 10:19:17 | 수정 2013-05-15 13:56:12
‘라오스 상하수도 개선 종합계획 수립사업’을 추진 중인 한국대표단 단장 환경부 정연만 차관(앞줄 왼쪽)과 라오스 건설교통부 분찬 씬타봉(앞줄 오른쪽)차관이‘한-라오스 환경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있다.기사 이미지 보기

‘라오스 상하수도 개선 종합계획 수립사업’을 추진 중인 한국대표단 단장 환경부 정연만 차관(앞줄 왼쪽)과 라오스 건설교통부 분찬 씬타봉(앞줄 오른쪽)차관이‘한-라오스 환경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있다.

대림산업이 국내 최초로 라오스 물환경 시장에 진출한다.

대림산업은 15일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서 환경부 정연만 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20여명의 한국대표단이 라오스 정부와 '라오스 상하수도 개선 종합계획 수립사업'을 위한 '한-라오스 환경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사업 착수보고회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정부가 지원해 추진하는 것으로 협력대상국의 환경개선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지원 및 양국간 환경협력사업 발굴을 통해 국내 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촉진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2007년 베트남을 시작으로 총 12개국을 지원한 바 있다.

대림산업은 태영건설, 선진엔지니어링, 코비이엔씨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라오스 내 므앙싸이, 탁헥, 팍산 등 5개 지역의 상하수도 시설확충을 위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향후 정책 방향에 대해 컨설팅을 진행하게 된다. 총 공사비만 약 200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이를 통해 한국의 선진화된 물 관리 기술을 알리고 홍수예방과 안정적 물 관리 대책 마련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사업을 통해 발굴한 유망 환경사업은 라오스 정부에서 한국차관사업(EDCF)으로 추진할 예정으로 향후 우리 기업들의 추가공사 수주가 기대된다.

한국대표단 단장 환경부 정연만 차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국내 환경업체들의 인도차이나반도 시장진출을 위해 중장기적 지원을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대림산업 김연기 상무는 “그동안 빗장을 잠그고 있던 라오스 물환경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함으로써 라오스 시장 선점과 더불어 인도차이나반도 물환경 시장 공략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2.9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9% KG ETS +1.02%
현대EP +1.07% 성광벤드 +0.57%
SK가스 -2.12% 다원시스 +1.33%
SK디앤디 -0.33% 초록뱀 +2.34%
현대산업 -2.62% 유니크 +1.5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36%
현대차 +1.06%
신한지주 -1.06%
SK하이닉스 -1.51%
KB금융 -1.8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42%
메디톡스 +8.57%
휴젤 +1.57%
테스 +0.47%
지스마트글... -1.2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