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을 닮은 월광대호 도예가 최재훈 개인전

입력 2013-04-23 10:34:26 | 수정 2013-04-23 10:48:42
4월24~30일 관훈동 경인미술관 제3전시실
덤벙 분청기법으로 빚어낸 달항아리 선보여
덤벙 분청사기 도예가 최재훈이 생애 10번째 개인전을 연다. 4월24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종로구 관훈동 경인미술관 제3 전시실에서다.

이번 개인전의 주제는 ‘월광대호(月光大壺)’로 최 작가가 오랜 기간 연구해온 덤벙분청기법으로 제작한 달항아리를 의미한다.

기사 이미지 보기
최 작가가 이번에 전시하는 월광대호는 둥글고 매끈한 항아리와는 거리가 멀다. 전통 방식으로 성형한 자연스러운 굴곡과 더불어 덤벙분청기법에 의해 우연의 효과로 갈라진 크랙(crack)이 그대로 살아있는 항아리다.

흙의 질감을 최대한 살린 덤벙분청기법을 통해 달의 변화와 자연스런 모습을 항아리에 고스란히 담았으며 분청사기가 가진 소박한 미(美)를 추구하던 전통의 아름다움을 달항아리에 표현해 낸 작품이다.

최 작가는 월광대호를 통해 연못 위에 비친 달의 형상, 풍만한 보름달, 비·바람·구름에 이지러진 달 등 자연스런 모습을 표현해 냈으며 소박한 분청의 색을 통해 달의 은은한 빛을 형상화했다는 평가다.

최 작가는 “월광대호의 소박한 미를 추구하면서 전통 개성 그리고 독창성을 중시하는 현대의 미를 아우르려고 노력했다" 며 “거칠고 변화무쌍하며 그 속에 거미줄처럼 엮인 크랙이 흡사 우리네 인생과 닮아 있기도 하다"고 말했다.

최 작가는 현재 과천시 갈현동 자신의 요장 뒷산의 정제 되지 않은 거친 흙을 직접 채취해 성형함으로써 흙의 성질을 최대한 살리고 있다고 밝혔다. 작가의 모든 출품작은 순수한 참나무재로 만든 유약과 덤벙분청 기법으로 장작가마에서 소성한 것이다.

최재훈 작가는 경일대학교 산업공예학과(도예전공)졸업했으며 단국대학교 일반대학원 도예과를 졸업했다. 현재 신라미술대전 초대작가 및 심사위원, 경기도세계도자비엔날레 자문위원, (사)한국미술협회회원,(사)경기도예가협회회원,과천미술인회 회원, 한국사발학회 회원으로 활동 중이며 클레이하우스(과천요)를 운영하고 있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