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래미안' 평균 키 '확' 올린다

입력 2013-04-18 10:55:46 | 수정 2013-04-18 10:55:46
5~15cm 높아진 천장고 적용, 1층은 20cm 높여
분양 단지인 위례신도시, 대치 청실 등 순차적용 예정
기사 이미지 보기
삼성물산이 '래미안' 아파트에 기존의 일반 아파트의 천장고 높이(230cm)보다 5~20cm 높인 천장고를 적용한다.

삼성물산은 아파트의 내부 천장고를 5~20cm 가량 높여 세대 내 개방감을 높이고 일조량 및 환기량을 개선되도록 유도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국내 일반 아파트의 천장고는 일반적으로 230cm이다. 각층의 높이를 높이면 층수가 낮아지거나 용적률이 감소하고, 공기와 건축비가 상승하는 등 사업성이 떨어진다.

삼성물산은 이번 ‘공간 마케팅’을 올해 공급하는 위례신도시, 대치 청실 등 각 현장에 층과 형태별로 적용할 계획이다. 위례신도시와 대치 청실의 경우 천장고를 5cm 높인 235cm 천장고를 모든 층에 적용한다. 모든 층에 천장고를 높인 위례신도시의 경우 대형평형(옛 40평형 이상)은 15cm를 높여 245cm의 천장고가 적용될 예정이다. 또한 마포 현석, 부천 중동은 1층 가구에 대해 천정고를 20cm를 높인 250cm의 천장고를 적용한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높은 천장고를 적용하면 개방감을 느낄 수 있으며 실제 면적보다 넓어 보이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며 "천정이 높을수록 거실 창의 크기도 커져 채광과 통풍도 용이해지며 가구를 배치하기도 쉬워 수납공간이 풍부해지는 장점도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천장고를 높이는 것은 건축비 상승과 용적률 감소 등 건설사 입장에서는 수익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현재까지 일반적으로 230cm를 유지했다”면서도 "향후 천장고를 높임으로써 입주민들에게 개방감 확대와 일조량, 환기량 개선을 통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삼성물산은 전용 테라스를 설치하거나 저층세대에 지하 전용창고를 제공하는 등등 저층세대 특화를 위한 다양한 상품을 개발하고 현장에 적용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90.4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44% 초록뱀 +0.74%
SK가스 -0.63% 에이치엘비 +16.49%
SK디앤디 +1.36% 태웅 +2.25%
현대해상 +0.32% 청담러닝 -0.33%
현대EP +2.34% 엔지켐생명... -2.18%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48%
SK하이닉스 -3.42%
LG화학 -1.77%
현대차 -0.33%
POSCO -0.9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인터플렉스 -0.66%
JYP Ent. -0.42%
컴투스 +0.53%
고영 -0.92%
에스에프에... +2.5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아모레퍼시... +3.91%
넷마블게임... +3.51%
LG생활건강 +6.50%
삼성생명 +2.00%
현대산업 +4.1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2.05%
SKC코오롱PI -0.57%
CJE&M 0.00%
이엔에프테... +4.44%
파라다이스 +2.90%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