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달 180만원씩 꼬박꼬박, 선수들만 아는 수익률 20% 투자처는?

입력 2013-03-24 10:10:04 | 수정 2013-03-25 10:46:43
기사 이미지 보기

수익형 부동산을 찾던 김 모씨는 지하철 9호선 선유도역과 가까운 양평동의 A지식산업센터에 투자를 결정했다. 대출이 70%까지 가능해 비교적 소액으로 투자가 가능했고, 은행 대출을 고려해도 월세를 받으면 남는다는 판단에서였다. 경기침체로 입주가 될까도 우려됐지만 영등포의 지리적 입지를 고려했을 때 타격을 덜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결과는 대박이었다. 지난해 완공돼 입주를 시작한 이 지식산업센터는 입주율이 95%에 달했다. 김 씨는 연 20%에 달하는 수익을 올리고 있다. 김 씨의 투자사례를 자세히 살펴보면 공급면적 128㎡의 지식산업센터로 분양가는 2억5350만원이었다. 지식산업센터는 분양가의 70%까지 대출이 가능한 점을 이용해 1억7700만원을 대출로 일으켰고 실제로는 5850만원을 투자했다.

김 씨는 입주사에 임대보증금으로 1800만원, 임대료로는 매달 180만원씩을 받게 됐다. 연간으로 환산하면 2160만원의 임대료를 챙기게 된 셈이다. 은행의 대출금리를 연 5.5%로 적용했을 때 금융비용은 973만원이었지만 임대료를 제하면 1187만원이 남는다는 계산이다. 5850만원을 투자해서 1187만원이 나오니 연간 수익률은 20.3%라는 결론이 나온다.

◆영등포·당산 일대 지식산업센터, 수익형 부동산 투자처로 각광

김 씨 뿐만이 아니다. 영등포, 당산 일대의 지식산업센터에 투자했던 수요자들은 연 10% 이상의 수익률을 올리고 있다. 9호선 선유도역과 2호선 영등포구청역과 영등포시장역 일대 모여있는 10여개의 지식산업센터들 마다 이같은 투자사례들이 넘쳐나고 있다.

박대원 상가정보연구소장은 24일 "지식산업센터는 보통 중소기업들이 사옥이나 오피스 용도로 사용하기 위해 분양을 받곤한다"면서도 "전체 물량의 10% 가량은 개인이 투자를 목적으로 보유하고 임대를 주는데 최근들어 이 비율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피스텔, 도시형생활주택 등의 수익형 부동산은 기대수익률이 낮아지고 있는데다 안정적인 수익을 보장하는 상가나 오피스는 투자부담이 크다"며 "지식산업센터는 적은 비용으로 높은 수익이 가능하고 관리도 편해 틈새투자로 떠오르는 수익형부동산"이라고 강조했다.

문제는 개인 투자자들이 지식산업센터에 투자가 가능한지와 주변의 투자사례가 없어 망설인다는 것. 하지만 그만큼 알려지지 않은 틈새 시장이기 때문에 수익률이 높다는 게 박 소장의 설명이다. 여기에 영등포 일대가 최근들어 주목받고 있다. 지식산업센터의 메카로 불렸던 구로구나 금천구는 공급과잉으로 신규대비 소진률이 66%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는 호황을 누리고 있지만 입지에 따른 수요가 양극화됐다. 성동구는 선호도가 높긴 하지만 분양가가 3.3㎡당 1000만원에 달하고 있다.

◆개인투자자 문의 급증, 아예 따로 설명회 준비하기도

이에 비해 영등포구는 수요에 비해 공급은 적은 편이다. 지식산업센터의 중요한 여건이라고 할수 있는 '교통'도 개선되고 있다. 기존의 지하철 2, 5호선을 통해 여의도, 강북, 강남, 구로 등으로 연결이 편한데다 9호선까지 개통돼 수혜를 입고 있다. 분양가는 3.3㎡당 650만~750만원으로 구로·금천구와 비슷한 수준이다.

지하철 2호선과 9호선이 만나는 당산역 부근에서 분양을 진행중인 지식산업센터에는 개인투자자들의 문의가 늘었다. 당산 SK V1센터의 현장소장인 김용춘 SK D&D 차장은 "교통여건이 좋고 연면적만 9만9807㎡로 초대형 지식산업센터다보니 중소기업들의 입주문의가 많다"면서 "당초 개인투자자들의 비율은 10% 미만으로 예상했는데 의외로 문의가 많고 계약도 성사되고 있다"고 전했다.

분양이 절반 이상 진행된 이 현장은 계약자 중 12%가 투자를 목적인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들어 투자자들의 문의가 급증하면서 아예 설명회까지 따로 준비하고 있다. 오는 3월26일 오후 2시 현장에서 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다. 접수는 상가정보연구소 홈페이지( http://www.ishoppro.net) 혹은 전화(02)2264-0118)를 통하면 된다.

박 소장은 그러나 "개인이 투자목적으로 투자할 경우 취득·등록세의 부담이 있다"며 "대출이 70%까지 가능하지만 개인신용도에 따라서 차이가 날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3.3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7% 넥센테크 -1.63%
삼성전자 -0.52% 썬코어 -4.65%
무학 -0.69% 삼본정밀전... -4.07%
SK디앤디 -0.11% 티케이케미... -1.12%
SK가스 -1.35% 레이젠 +8.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15%
팬오션 -0.37%
KT&G +0.96%
POSCO -1.38%
두산밥캣 +4.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9.20%
대화제약 -13.23%
이오테크닉... +2.07%
뉴트리바이... +3.24%
아프리카TV -0.6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