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오일 샌드 프로젝트 본격화

입력 2013-03-07 13:48:10 | 수정 2013-03-07 13:48:10
기사 이미지 보기


GS건설의 오일샌드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GS건설은 캐나다 블랙골드 프로젝트의 120개 모듈을 목포 성창 현장에서 제작해 목포항에서 캐나다로 선적을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선적을 축하하는 행사에는 발주처인 하베스트社(Harvest, 한국석유공사 자회사) 이명헌 대표, 정복연 GS건설 플랜트수행부문장, 김기영 성창중공업 사장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오일샌드 사업은 ‘석유사업의 블루오션’이라 불리고 있다. 국내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2010년 GS건설이 5억 달러(약 5800억원)의 캐나다 블랙골드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이 프로젝트는 캐나다 현지의 극한의 환경, 환경규제, 높은 노무비 및 불안정한 인력 수급문제 등의 문제 때문에 120개의 모듈을 제작해 현지 운송 후 설치하는 대규모 플랜트 모듈화 프로젝트다.

첫 번째 단계인 모듈 제작을 지난해 5월부터 10개월간의 기간을 거쳐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이번에 선적된 모듈은 다음달 6일 휴스턴항에 도착해 약 4600 km의 내륙운송을 통해 5월20일 콘클린 현장에 도착해 설치될 예정이다.

허선행 GS건설 플랜트사업본부장은 “현장 시공성 및 운송 최적화, 까다로운 현지 기준의 적용 등 어려움이 있었지만 모든 모듈 제작을 마무리했다"고 말했다.

본 프로젝트는 캐나다 알버타주 콘클린(Conklin)지역 블랙골드 광구에 SAGD*(Steam Assisted Gravity Drainage)방식으로 원유를 정제하는 중앙 공정시설 및 주변 시설물을 건설하는 공사다. 설계, 구매, 시공 일괄 도급방식으로 진행된다. 현재 65%의 공정율로 내년 1월말 준공 예정이다.

오일샌드는 점토, 모래, 물 등과 함께 비투멘(Bitumen) 등의 중질원유가 10% 이상 함유되어 있다. 주로 노천채굴 방식과 SAGD방식을 통해 중질원유를 생산한다. 최근에는 다량의 폐수와 온실가스 배출로 규제가 심한 노천 채굴 방식 대신 스팀으로 석유성분을 녹인 후, 물과 혼합된 비투멘을 지상으로 뽑아 낸 후 오일과 불순물을 분리해내는 SAGD방식이 증가하고 있다.

오일샌드는 그동안 배럴당 20~25달러에 달하는 높은 생산비용으로 경제성이 다소 떨어지는 것으로 평가돼 왔다. 하지만 최근 유가가 배럴당 70달러 이상이 되면서 수요가 대폭 증가해 사업성을 보장받고 있다. 캐나다에서만 오일샌드로 생산하는 원유가 하루 200만 배럴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3.9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5% 툴젠 +3.85%
현대EP +0.83% 코렌 +2.48%
SK가스 -1.69% 엔지켐생명... -0.46%
코스맥스 +6.16% 아가방컴퍼... +2.69%
SK디앤디 +0.11% 한국캐피탈 -0.2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54%
현대차 +0.35%
신한지주 -0.95%
SK하이닉스 -0.54%
KB금융 -2.0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3%
메디톡스 +3.05%
휴젤 +0.49%
테스 -0.47%
지스마트글...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