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세값 올라도 너무 올라…전남아파트 3채값 맞먹네

입력 2013-01-02 10:02:17 | 수정 2013-01-02 10:02:17
서울의 전셋값으로 구입할 수 있는 전남 아파트가 3채가 됐다.

닥터아파트는 최근 5년간(2007년 12월~2012년 12월) 전국 주요 시·도·광역시 아파트의 3.3㎡당 매매가와 전세가를 비교 분석한 결과 전세가 가장 비싼 곳은 서울, 매매가 가장 싼 곳은 전남이라고 2일 밝혔다.

이는 5년 전과 같은 결과다. 그러나 격차는 더벌어졌다. 서울 전셋값으로 살 수 있는 전남의 집은 5년 전 2.33채에서 현재 2.73채로 늘어났다. 2007년 12월 이후 현재까지 전남 아파트의 3.3㎡당 평균 매매가가 11.5% 올랐지만 같은 기간 서울 전세가는 약 31% 올랐다.

전남의 3.3㎡당 평균 매매가격은 2007년 12월 267만원에서 298만원으로 11.52% 증가했다. 하지만 서울 전세가는 622만원에서 815만원으로 30.99% 급등했다. 서울의 3.3㎡당 매매가가 1777만원에서 1666만원으로 6.24% 감소해 서울 아파트 한 채로 구입 가능한 전남 아파트는 6.65채에서 5.59채로 줄었다.

최근 5년간 전국에서 매매가격이 하락한 곳은 서울, 경기도(-8%), 신도시(19.37%) 등 3군데 뿐이었다. 인천은 수도권에서 유일하게 집값이 2.23% 올랐다.

신도시는 1기와 2기를 가리지 않고 모든 지역에서 집값이 떨어졌다. 1기에서는 분당신도시가 3.3㎡당 1985만원에서 1523만원으로 23.28% 내렸고 평촌(-18.48%), 일산(-18%), 산본(-11.87%), 중동(-7.92%) 순으로 떨어졌다. 2기 역시 1044만원에서 765만원으로 26.74% 하락한 파주운정신도시를 비롯해 김포한강신도시와 동탄신도시가 각각 25.96%와 11.63% 떨어졌다.

5년간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부산으로 30.22% 올랐다. 전세가변동률은 39.32%로 집값 상승세마저 웃돌았다. 대전(44.67%), 경남(36.04%), 전북(35.94%), 충북(33.64%) 등도 전세가 상승률 30%선을 넘겼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4.1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루트로닉 +0.17%
SK디앤디 +1.01% 툴젠 +0.99%
SK가스 +1.44% NEW -1.20%
지코 0.00% 능률교육 -5.99%
무학 +1.97% 아즈텍WB -3.3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0.62%
LG화학 -1.06%
호텔신라 +0.97%
현대모비스 +0.58%
LG이노텍 -3.6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에스에프에... -0.91%
고영 +1.84%
CJ E&M +2.37%
클리오 +0.5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아모레퍼시... +6.40%
롯데쇼핑 +0.21%
한국전력 +0.46%
한전KPS +4.20%
신세계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엠 +7.50%
메디톡스 -0.83%
모두투어 +4.10%
하이비젼시... +1.05%
엠씨넥스 +0.46%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