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계, '애사심'으로 불황 넘는다

입력 2012-11-28 12:29:28 | 수정 2012-11-28 12:29:28
최근 극심한 국내 건설업계의 침체기를 맞아 ‘애사심’이 불황 극복을 위한 키워드로 떠오르고 있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건설사들은 어려운 환경을 이겨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직원들의 기 살리기와 애사심에 호소에 나서고 있다.

GS건설은 본사 3층에 생후 13~48개월 된 직원자녀를 돌봐주는 어린이 집을 설치하고 운영 중이다. 약 250㎡ 공간에 교실, 식당, 놀이방, 상담실 등을 갖추고 교사와 조리사 등 전문 보육직원을 채용하고 있다. 직원들의 육아에 대한 부담 해소는 물론 애사심 고취에도 상당한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K건설은 종로구 관훈동 본사 2층에 건강관리실을 두고 있다 직원들에게 가정의학과 전문의로부터 일반적인 건강 삼당은 물론 자세교정과 심리상담, 생활습관개선 프로그램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총각 사원들을 위한 ‘러브 프로젝트’를 시행 중이다. 현장 근무나 출장 때문에 이성을 만날 기회가 적은 직원들을 위해 결혼 정보회사와 연계해 미팅과 소개팅을 주선하는 것은 물론 첫 만남 데이트 비용까지 지원해 준다.

반면 어려움에 처한 회사를 위해 애사심으로 전 직원이 발벗고 나선 사례도 있다.

쌍용건설은 최근 유동성 확보를 위해 임원과 팀장들이 회사가 보유중인 우이동 ABCP 매입에 나서자 일반 직원들까지 자발적으로 동참했다. 급여가 삭감되고, 회사 신용등급 하락으로 인해 금융권 대출도 어려운 상황에서 과장, 차장급은 물론 노동조합과 서무 여직원들까지 보험과 적금을 해약해 자금을 마련하는 등 눈물겨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를 통해 쌍용건설은 2주일 만에 약 82억 원의 유동성을 확보했다.

김태중 쌍용건설 대리(34)는 “현재 개인적으로도 어려움이 많지만 회사 살리기에 직급이 중요하지 않다는 생각으로 참여했다”며 “평상시라면 회사를 위해 10만원을 내놓는 것도 주저하겠지만 지금은 직원들이 나서야 할 때”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52.6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골드퍼시픽 +11.57%
SK디앤디 -0.48% 툴젠 +1.89%
SK가스 -0.82% 인텔리안테... 0.00%
삼성전자 +0.88% 엔지켐생명... -5.22%
삼성바이오... +3.43% 이지바이오 +0.45%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1%
SK -1.43%
GS건설 -1.54%
LG유플러스 0.00%
만도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1.55%
솔브레인 -2.71%
SK머티리얼... -0.47%
유진기업 -0.94%
에스에프에... +1.0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3.43%
현대중공업 +3.48%
삼성화재 +2.65%
대림산업 +5.18%
POSCO +2.6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씨젠 +2.57%
원익머트리... -1.13%
덕산네오룩... +2.50%
쇼박스 -1.41%
성우하이텍 +2.61%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