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세계약, 10월 들어 '뚝'…전월대비 42.5%↓

입력 2012-11-06 08:46:51 | 수정 2012-11-06 08:46:52
10월 서울 주택 전세계약이 올 들어 가장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www.DrApt.com)가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서 제공하는 전세가 공개자료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 10월 서울 주택 전세계약 건수는 7590건(계약일 기준)이라고 6일 밝혔다.

이는 올 들어 가장 적은 수치다. 월 단위로 1만 건 이하로 떨어진 것은 10월이 처음이다. 같은 해 9월(1만3203건)과 비교해서는 42.5% 감소했으며, 2011년 10월(1만7872건)과 비교해서는 57.5%가 줄었다.

전세계약 건수는 올해 1월에는 1만6783건, 2월에는 2만2816건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3월도 2만 건을 유지했지만 4월부터 하락하기 시작했다. 4월에는 1만8343건으로 2만 건 이하로 떨어졌고 9월에는 1만3203건까지 하락했다.

서울시 자치구별로는 도봉구의 전세계약이 전월과 비교해 가장 크게 줄었다. 10월 아파트, 단독다가구, 다세대연립을 합해 총 전세계약 건수는 192건이었다. 9월 414건 있었던 것을 감안하면 53.6%가 줄었다.

강남3구의 경우 서초구(553건→290건)는 전달에 비해 47.6%가 줄었고 강남구(781건→458건)는 41.4% 감소했다. 송파구(1246건 → 863건) 또한 30.7% 전세계약이 줄었다. 동작구(565건 → 289건), 양천구(604건 → 317건), 금천구(312건 → 164건), 중구(148건 → 78건) 등도 45% 이상의 감소를 나타냈다.

모든 주택형에서 전세계약이 감소했다. 아파트 계약건수는 3915건, 단독다가구 2023건, 다세대연립 1652건 순이다. 9월과 비교해서는 다세대연립(3087건)이 46.5%로 가장 많이 줄었으며 이어 단독다가구(3764건) 46.3%, 아파트(6352건) 38.4% 순으로 계약이 줄었다.

이영호 닥터아파트 리서치연구소장은 "현재 중개현장에서는 전세 물건이 없다는 소리를 많이 한다"며 "오른 전세가에도 재계약으로 눌러앉는 수요가 많다 보니 신규 전세계약이 올 들어 가장 적은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2.9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87% 엔지켐생명... +5.02%
삼성전자 +0.72% 코스메카코... -0.72%
SK가스 +0.93% 디오 -4.68%
SK디앤디 +1.83% 테고사이언... +1.21%
지코 +0.46% 코리아에프... +0.6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LG화학 -0.18%
한국전력 -0.12%
현대차 +0.67%
LG전자 +0.1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20%
포스코 ICT -0.81%
AP시스템 +0.17%
원익IPS -0.21%
GS홈쇼핑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41%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00%
현대중공업 +4.04%
NAVER +1.1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4.25%
AP시스템 +0.17%
이오테크닉... +4.10%
메디톡스 +2.35%
테스 +0.82%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