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세계약, 10월 들어 '뚝'…전월대비 42.5%↓

입력 2012-11-06 08:46:51 | 수정 2012-11-06 08:46:52
10월 서울 주택 전세계약이 올 들어 가장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www.DrApt.com)가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서 제공하는 전세가 공개자료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 10월 서울 주택 전세계약 건수는 7590건(계약일 기준)이라고 6일 밝혔다.

이는 올 들어 가장 적은 수치다. 월 단위로 1만 건 이하로 떨어진 것은 10월이 처음이다. 같은 해 9월(1만3203건)과 비교해서는 42.5% 감소했으며, 2011년 10월(1만7872건)과 비교해서는 57.5%가 줄었다.

전세계약 건수는 올해 1월에는 1만6783건, 2월에는 2만2816건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3월도 2만 건을 유지했지만 4월부터 하락하기 시작했다. 4월에는 1만8343건으로 2만 건 이하로 떨어졌고 9월에는 1만3203건까지 하락했다.

서울시 자치구별로는 도봉구의 전세계약이 전월과 비교해 가장 크게 줄었다. 10월 아파트, 단독다가구, 다세대연립을 합해 총 전세계약 건수는 192건이었다. 9월 414건 있었던 것을 감안하면 53.6%가 줄었다.

강남3구의 경우 서초구(553건→290건)는 전달에 비해 47.6%가 줄었고 강남구(781건→458건)는 41.4% 감소했다. 송파구(1246건 → 863건) 또한 30.7% 전세계약이 줄었다. 동작구(565건 → 289건), 양천구(604건 → 317건), 금천구(312건 → 164건), 중구(148건 → 78건) 등도 45% 이상의 감소를 나타냈다.

모든 주택형에서 전세계약이 감소했다. 아파트 계약건수는 3915건, 단독다가구 2023건, 다세대연립 1652건 순이다. 9월과 비교해서는 다세대연립(3087건)이 46.5%로 가장 많이 줄었으며 이어 단독다가구(3764건) 46.3%, 아파트(6352건) 38.4% 순으로 계약이 줄었다.

이영호 닥터아파트 리서치연구소장은 "현재 중개현장에서는 전세 물건이 없다는 소리를 많이 한다"며 "오른 전세가에도 재계약으로 눌러앉는 수요가 많다 보니 신규 전세계약이 올 들어 가장 적은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59.3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넥센테크 -1.37%
두산인프라... +0.21% KH바텍 -2.39%
LG이노텍 -0.36% 이엠텍 +4.44%
SK디앤디 -2.08% 유성티엔에... -1.34%
SK가스 -1.21% 와이지-원 -0.4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백화점 +0.98%
한국전력 0.00%
KT&G -0.10%
고려아연 +1.09%
한국타이어 +2.1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1.91%
인터플렉스 +4.17%
서울반도체 -0.58%
에스엠 -0.65%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