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3구 전세값, 3.3㎡당 모두 1000만원 넘었다…서초구 1200만원 돌파

입력 2012-11-05 09:17:46 | 수정 2012-11-05 10:37:34
전세값이 웬만한 집값을 웃돌고 있다. 전세값 상승에 물량 부족으로 가을 전세난이 더욱 심해지는 분위기다.

부동산1번지는 5일 서울의 구별 아파트 전세가격을 조사한 결과 서초구가 3.3㎡당 1201만원으로 가장 높다고 밝혔다. 서초구 아파트의 3.3㎡당 평균 전셋값은 2010년 5월에 1000만원을 넘은 데 이어 지난해 2월에는 1100만원을 넘은 바 있다.

서초구의 이 같은 전세값 상승은 지난 9월부터 가을철 이사 수요와 잠원동 대림아파트 등 재건축 이주 수요가 겹쳤기 때문이다. 서초동 서초2차 e편한세상 145㎡ 전세가격은 한 달 전 5억5000만원에서 최근 6억원으로, 반포동 구반포주공 72㎡ 전셋값은 같은 기간 2억5000만원에서 2억6000만원으로 각각 올랐다.

서초구 뿐만 아니라 강남구는 1199만원, 송파구 1026만원을 기록했다. 강남 3구 모두 3.3㎡당 전셋값이 1000만원을 넘어섰다.

또한 서울 전체의 아파트 평균 전세가격은 3.3㎡당 818만원으로 조사됐다. 용산구가 960만원, 양천구가 910만원, 중구가 909만원, 광진구가 901만원 등의 순이었다. 그러나 금천구(549만원)와 도봉구(567만원)는 서초구와 강남구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채훈식 부동산1번지 실장은 "전세 비수기인 11월로 접어들면서 이사수요가 줄겠지만 재건축 이주수요가 많은 서초구 등에서는 전셋값 상승세가 확산될 우려가 있다"고 예상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31.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07% 애니젠 +6.75%
삼성전자 +1.02% 키이스트 +16.48%
SK디앤디 -1.18% 코리드 0.00%
SK가스 +3.06% 에코프로 +4.74%
현대산업 +0.69% 대화제약 -1.7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POSCO +6.08%
신한지주 +5.58%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60%
CJ E&M -0.17%
에스엠 +0.19%
뉴트리바이... +0.54%
홈캐스트 +2.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