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주택포럼, '부동산금융 활성화 방안' 세미나 개최

입력 2011-11-16 10:34:27 | 수정 2011-11-16 10:34:27
부동산개발사업 활성화 위한 새로운 개발금융 대안 모색
"투자금융은행 통한 제대로 된 PF 자금조달 이뤄져야"


기사 이미지 보기
(사)건설주택포럼(회장: 신완철 한화건설 상무)이 지난 15일 오후 서울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부동산금융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공개 세미나를 열었다.

(사)건설주택포럼은 건설과 주택 관련 석·박사급 전문가 100인 모임이다.

건설주택포럼 회원을 비롯해 업계와 학계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국형 하나다올신탁 상무가 '부동산 개발사업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개발금융 대안 모색'을 주제로 발제했다.

이 상무는 "부동산 경기침체와 금융시장 불안으로 프로젝트파이낸싱(PF)이 사실상 중단됐다"면서 후순위대출, 전환가능 후순위대출, 상환우선주, 보통주 등 사업의 종류와 위험도에 따라 다양한 구조로 바꿀 수 있는 메자닌론 활성화와 지주공동사업이 부동산개발 사업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대안으로 제시했다. 메자닌(Mezzanine)은 주식과 채권의 중간 형태로 전환사채와 신주인수권부사채 등이 메자닌론의 일종이다.

그는 또 "고위험·고수익 사업의 경우 초기자금 조달이 필수적이므로 부동산개발투자회사 등을 육성해야 한다"며 "소매금융 중심의 상업은행이 아닌 투자금융은행을 활성화하면 제대로 된 PF의 자금조달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환용 경원대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포럼에는 권주안 주택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김대형 마스턴자산운용 대표, 김승배 피데스개발 대표, 김우진 주거환경연구원장, 김완중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 송현담 대한주택건설협회 정책본부장, 이상근 롯데건설 상무가 나와 토론을 진행했다.

신완철 (사)건설주택포럼 회장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PF를 통한 부동산 개발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세미나가 부동산 시장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대안을 모색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평창 퀴즈 드루와

포토슬라이드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15.1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1.31% 매일유업 +0.44%
SK디앤디 -0.17% 엔지켐생명... +0.34%
SK가스 +1.09% 라이브플렉... -1.39%
더존비즈온 +2.22% 삼천리자전... -2.46%
삼성전자 -2.03% 디에이피 +0.96%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28%
LG전자 +1.46%
롯데케미칼 +0.78%
골든브릿지... +61.96%
삼성바이오... -1.1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헬... -3.39%
차바이오텍 -3.33%
메디톡스 -2.34%
바이로메드 -2.05%
제넥신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1.76%
한미약품 +0.61%
현대건설 -0.36%
LG전자 +1.46%
한화케미칼 -0.3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녹스첨단... +4.11%
제넥신 +1.59%
펄어비스 -4.75%
카페24 +12.29%
덕산네오룩...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