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컨소시엄, 몽골철도건설사업 위한 예비사업제안서 제출

입력 2011-03-10 10:04:28 | 수정 2011-03-10 10:04:28
30억달러 규모 총 1,040km에 달하는 철도건설사업
몽골철도건설 사업 추진 위한 가이드라인 제시

롯데건설은 한국철도시설공단과 롯데건설을 주관사로 한 '코리아 컨소시엄'이 몽골 철도건설 사업에 대한 예비사업제안서를 9일 오후 몽골교통부에 제출하고 설명회를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설명회에는 몽골 교통부, 총리실, 국가재산위원회, 몽골철도공사(MTZ) 관계자 등 몽골 측 대표단과 한국철도시설공단, 롯데건설 관계자 등 한국 대표단이 참석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코리아컨소시엄'이 예비 사업제안서를 제출한 이번 공사는 몽골 정부가 추진 중인 광산연계 철도망 사업 중 1단계 사업으로 타반톨고이~준바얀, 샤인샌드~초이발산 등 총 1,040km에 달하는 철도를 건설하는 공사다. 추정공사비는 약 30억 달러 규모이며 사업기간은 5년(예정)이다.

특히 이번 예비사업제안서에는 몽골 철도건설사업의 원활한 시행을 위한 다양한 투자 및 회수 방안 등 구체적인 실행 가이드라인이 포함됐다. 또 타반 톨고이 광산 개발과 연계해 몽골 정부가 재원을 조달하고 이를 철도건설사업에 적극 활용할 수 있는 사업구조 설계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리아 컨소시엄 관계자는 “3월 중 몽골 측과 MOU를 체결할 예정이며, 국제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등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한 최적의 사업구조를 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몽골은 유연탄, 구리, 아연, 몰리브덴 등 주요 지하자원이 매우 풍부한 국가로 다수의 광산개발 프로젝트가 예정되어 있는 곳이다. 그러나 현재 구소련 시절 건설된 '트랜스-몽골리안 철도'가 유일해 수송수단이 매우 열악한 형편이다.

특히 코리아 컨소시엄이 사업제안서를 제출한 지역인 타반톨고이는 세계 최대 규모의 석탄 탄광으로 매장량이 64억톤에 달해 한국이 지난해 수입한 석탄(7400만t)의 81배에 달한다. 제철용 유연탄을 생산할 수 있는 세계에서 얼마 남지 않은 탄광이라 투자 가치가 크다는 평가다.

몽골 정부는 2015년까지 총 연장 5,500km에 달하는 대규모 광산연계 철도건설을 추진하고 몽골철도 전체를 새롭게 건설, 개량할 계획이다.

한편, 코리아 컨소시엄에는 한국철도시설공단과 한국철도공사, 롯데건설, 대림산업, 대우건설, 삼성물산, 현대건설, GS건설 등 국내외 철도건설사업 경험이 많은 19개 건설업체로 구성돼 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