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나이지리아에서 8300억 공사 수주 유력

입력 2011-01-03 15:54:30 | 수정 2011-01-03 15:54:30
420MW 복합 화력발전소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올 상반기중 본계약 체결 예정…공사기간 34개월

대우건설이 총 8,300억원 규모 나이지리아 복합 화력발전소 건설공사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발주처는 나이지리아의 토탈 E&P 나이지리아 리미티드 컴퍼니 (Total E&P Nigeria Limited) 이며 공사이름은 OML58 복합화력 발전소 건설공사다. 발전소 건설을 위한 초기 공사 계약 (Early Works Contract for OML 58 Combined Cycle Nigeria)은 체결했다.

나이지리아 OML58 복합 화력발전소 건설공사는 나이지리아 남부의 최대 도시 포타코트 (Port Harcourt) 에서 북서쪽으로 65km 떨어진 OML58 가스플랜트 인근에 420MW 규모의 복합 화력발전소를 짓는 것이다. 총 공사 금액은 약 8,280억원이다.

공사 기간은 착공 후 34개월이며, 본계약은 올해 상반기 중 체결될 예정이다.
나이지리아 정부와 발주처는 OML58 복합 화력발전소의 전력 생산 시기를 최대한 앞당기기 위해 본계약에 앞서 초기공사에 대한 계약을 먼저 체결하자며 지난해 12월 31일 우선협상대상자인 대우건설과 831억원 규모의 공사 계약을 맺었다.

나이지리아는 풍부한 석유와 천연가스 매장량으로 세계 유수의 건설 회사들이 진출을 시도해왔지만 자연적 사회적 장벽을 뚫지 못하고 철수해야만 했던 나라로 꼽힌다.

하지만 대우건설은 지난 1978년 나이지리아에 첫 진출한 이래 30여 년 동안 보니섬 LNG플랜트, 바란-우비 석유·가스 통합개발 프로젝트, 아팜Ⅵ 복합 화력발전소 등 총 58개 공사 47억 달러의 공사를 수행해왔다.

대우건설은 이번 OML58 복합 화력발전소 건설공사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됨으로써 나이지리아에서 성공한 유일한 외국 건설회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평가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515.4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1.93% 엔지켐생명... +2.96%
두산중공업 -2.74% 기가레인 +1.28%
대한전선 +11.76% 셀트리온 -9.76%
SK디앤디 -2.01% 인터플렉스 -2.38%
SK가스 +0.84%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6%
LG디스플레... +1.61%
OCI +0.29%
삼화콘덴서 +0.80%
일진머티리... -0.3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9.76%
에코프로 +1.98%
엘앤에프 +0.34%
SKC코오롱PI -1.34%
인터플렉스 -2.3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1.61%
한국항공우... +6.08%
롯데쇼핑 +1.51%
LG전자 +2.31%
하나투어 +4.3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9.76%
CJE&M 0.00%
신라젠 +3.89%
바이로메드 +8.49%
파라다이스 +11.16%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