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업계 최초 더블 임대 수익형 평면 개발

입력 2010-09-13 15:16:59 | 수정 2010-09-13 15:17:00
2세대 임대수익형 등 총 10개 평면 개발, 지난 6일 저작권 등록 완료
기존 세입자의 재정착률 향상 및 재개발지 사업장 일반분양율 제고

임대수익을 얻을 수 있는 수익형 부동산의 인기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GS건설이 임대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신평면이 선보여 주목받고 있다.

GS건설은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두 세대의 세입자에게 임대를 줄 수 있는 '더블 임대 수익형 평면'을 개발, 지난 6일에 저작권 등록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더블 임대수익 평면'은 한 세대의 세입자를 둘 수 있었던 기존 평면과 달리, 세 세대가 각각 독립적인 생활이 가능하도록 공간별로 독립적인 욕실 및 주방공간을 마련했다. 때문에 두 세대의 세입자에게 임대를 실시할 경우, 두배의 임대수익을 올릴 수 있다.

또 더블 임대수익형 평면외에 1층의 분양성 개선을 위해 복층형으로 설계한 1층 복층형 다락방 설치형 평면을 개발했다. 이 평면은 1층의 높아진 거실 상부에 거실면적 만큼의 다락공간을 설치해 수납공간을 극대화했으며 상하층을 분리해서 사용해 층별 부분임대가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이외에도 자취생 2인이 공동으로 생활, 자취비를 줄일 수 있는 2침실형 평면, 신혼부부들에게 적합하도록 거실 및 침실이 별도로 있는 부분임대형 평면 등 총 10개의 평면에 대해 저작권을 등록했다"고 설명했다.

GS건설은 이번 신평면을 향후 이달 말 시공사 선정을 앞두고 있는 흑석3구역 수주시 첫 도입할 계획으로 향후 임대수요가 풍부한 도심지 및 대학가 주변 재개발 사업장을 중심으로 확대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신평면 설계 개발을 주관한 주택사업본부장 임충희 전무는 “이번 신평면 설계는 흑석3구역을 비롯, 재개발 사업장의 원주민들의 의견 분석을 통해 만들어졌다” 며 “입주 후 소유주가 부분 임대에 따른 수익을 거둘 수 있어, 기존 조합원 및 세입자의 재정착률 향상 등 공익적인 측면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0.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4% 툴젠 +1.72%
SK가스 -2.18% 와이지-원 +0.22%
SK디앤디 -0.97% 에스티팜 +0.67%
더존비즈온 +0.47% 조이맥스 +2.59%
삼성전자 +0.97% 엘컴텍 +0.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에스디... +1.12%
현대차 -1.30%
삼성물산 +1.63%
POSCO +3.36%
LG화학 -1.4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59%
지엔코 -5.33%
CJ E&M +8.26%
클리오 +2.47%
광림 -4.5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5%
삼성전기 +3.95%
LG전자 +2.48%
SK하이닉스 -0.91%
현대위아 +5.5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아이씨디 +7.14%
AP시스템 +4.97%
휴젤 +0.06%
매일유업 +4.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