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아랍에미리트서 7400억원 규모 송유관 설치공사 수주

입력 2010-09-02 10:24:22 | 수정 2010-09-02 10:24:23
서울-부산 왕복 거리에 해당하는 총 910㎞ 길이의 송유관 설치 공사
해외 송유관 분야 첫 진출로 기존 강점 분야와 시너지 창출효과 기대


GS건설이 해외 송유관 분야에 첫 진출했다.

GS건설은 지난 1일 아부다비석유공사(ADNOC)의 자회사인 타크리어(Takreer)사가 발주한 약 7,400억원 규모 아랍에미리트 송유관 설치공사의 낙찰통보서(Letter of Award)를 접수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공사는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정유공장과 타크리어사의 루와이스 공단을 연결하는 약 230㎞의 핵심구간을 포함한 알아인(Al-Ain) 저장소, 아부다비 국제공항 등을 연결하는 송유관을 설치하는 공사로 총 길이가 서울-부산 왕복거리에 해당하는 910km에 달한다.

공사는 설계,구매, 시공 일괄 도급방식이며 이달 중 착공해 총 45개월간의 공사기간을 거쳐 2014년에 준공될 예정이다.

GS건설은 이번 공사의 성공적인 수행을 통해 해외 송유관 분야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입찰에는 유럽의 선진 엔지니어링사인 프랑스의 테크닙(Technip)사 컨소시움, 아랍에미리트 현지의 알자버(Al-Jaber)사 등 총7개사가 참여했으며 GS건설은 이들과의 입찰 경쟁 끝에 단독으로 수주했다.

GS건설 장무익 플랜트사업본부장은 “이번 공사의 발주처인 타크리사로부터 수주해 현재 건설 중인 그린 디젤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과정을 지켜본 관계자들이 GS건설의 기술력과 성실성을 인정했다”며 “이번 해외 송유관 분야 진출로 기존에 강점을 보였던 정유, 가스 등의 분야와 함께 신시장 개척 등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GS건설은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지난 2008년 11억4000억달러 규모의 ‘그린 디젤 프로젝트’를 수주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 22억달러(GS건설분 12억불) 규모의 ‘천연가스 분리 프로젝트’와 총 37억달러 규모의 ‘루와이스 정유공장 확장공사 패키지2와 패키지 7’을 연이어 수주하는 등, 아랍에미리트에서도 수주 전망이 밝은 아부다비 지역에서 대규모 수주를 계속 이어어고 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31.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07% 애니젠 +6.75%
삼성전자 +1.02% 키이스트 +16.48%
SK디앤디 -1.18% 코리드 0.00%
SK가스 +3.06% 에코프로 +4.74%
현대산업 +0.69% 대화제약 -1.7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POSCO +6.08%
신한지주 +5.58%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60%
CJ E&M -0.17%
에스엠 +0.19%
뉴트리바이... +0.54%
홈캐스트 +2.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