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600억원 상생펀드 조성해 협력업체 지원

입력 2010-08-19 11:23:44 | 수정 2010-08-19 11:23:44
담보제공 없이 시중금리보다 낮게 대출
신용보증기금에는 1억원 특별출연하기도


현대건설(사장 김중겸)이 60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 펀드를 조성, 지난 7월부터 협력업체에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출연금 200억원과 은행 출연금 400억원(외환, 우리은행 각 200억원)으로 60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 펀드’를 조성하고 이를 통해 680여개 협력사에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협약을 맺은 외환 및 우리은행에 각 100억원씩 200억원을 예치하고 이들 은행은 이 자금을 기초로 상생펀드를 조성해 시중금리보다 저리로 협력사에 자금을 대출하게 된다.

상생협력 펀드는 1년간 한시적으로 운영되며 현대건설이 추천한 680여개 협력사 가운데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체에 자금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운용된다. 은행에 아무런 담보제공 없이 제공되며 시중금리보다 최대 1% 낮은 저금리가 적용된다.

한편 현대건설은 상생펀드를 통한 협력사 자금지원 외에 ‘협력사와의 상생’을 위한 다양한 활동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지난 7월에는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신용보증기금에 1억원을 특별출연했다. 이번 출연은 신용보증 지원 대상을 협력업체에 한정하지 않고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모든 중소기업을 대상했다. 출연금의 용도를 신보에 전적으로 위임했다는 뜻이다.

이와 함께 현대건설은 협력사에 대해 대금지급기일을 매월 20일에서 13일로 7일 단축하고 현금지급 비율을 57%(작년 말 50.6%)로 확대해 시행 중이다. 또한 단기적인 자금난을 겪고 있는 우수 협력업체에 대해 연 2회 100억원 규모의 자금을 무이자로 직접 대여해 주기로 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상생협력 펀드를 통해 최근 금융환경의 악화와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의 자금조달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본다”며 “원활한 파트너십을 유지하고 상생경영 실천을 위해 앞으로 더욱 다양하고 실질적인 활동을 진행해 나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78.6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4.61% 툴젠 +4.94%
현대산업 -1.28% 우리산업 +1.79%
SK디앤디 -0.14% 빅솔론 +8.80%
유한양행 +0.21% 녹십자셀 +1.09%
SK가스 0.00% 액토즈소프... +8.68%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로보틱... +1.35%
삼성SDI +0.30%
삼성전기 +0.50%
LG화학 -1.22%
현대차 +1.5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3.57%
휴젤 +3.12%
AP시스템 +0.60%
옵트론텍 +0.51%
파라다이스 +0.6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BGF리테일 -5.00%
삼성바이오... +4.62%
삼성에스디... +3.57%
KCC +2.98%
미래에셋대... +3.4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원익IPS +3.07%
원익홀딩스 +2.94%
서울반도체 +0.52%
테라세미콘 +3.11%
휴젤 +3.12%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