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서교 자이갤러리서 '자이 클래식 콘서트' 개최

입력 2010-07-05 11:08:27 | 수정 2010-07-05 11:19:10
해외 유명 오케스트라 전현직 수석단원 9명과 국내 유명 연주가 참여
명실상부 현시대 최고의 지휘거장 ‘샤를르 뒤투아’등 공연장 찾아

GS건설은 2일 서울 서교동 자이갤러리의 개관 3주년을 맞아 세계적인 거장들을 초청, 챔버 콘서트를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날 콘서트에는 사라토가 뮤직 페스티벌 음악 감독인 바이올리니스트 샹탈 주이에, 로열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수석인 비올리스트 비치 와드만, 전 로잔 오케스트라 수석인 첼리스트 조엘 마로시 등 해외 유명 오케스트라의 전ㆍ현직 수석 단원 9명과 바이올리니스트 김정아, 첼리스트 이유정 등 국내 유명 연주가가 참여했다.

6월 28일부터 7월 5일까지 열린 ‘린덴바움 뮤직 페스티벌’에 참석차 방한한 이들은 이날 공연에서 로시니의 ‘현을 위한 소나타 제 3번’, 림스키의 ‘귀족들의 행진’ 등 총 6곡을 선보였다.

GS건설 주택사업본부장 임충희 전무는 “서교동 자이갤러리 개관 3주년을 기념하해 자이(Xi) 입주민들에게 고품격 아파트 브랜드의 명성에 걸맞는 세계 최고 수준의 공연을 제공하고자 기획하게 되었다”며 “아파트 분양시장이 단순히 아파트를 파는 것에서 ‘문화’를 파는 시장으로 바뀌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자이 입주민들이 고품격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적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콘서트에는 100여명의 자이 입주민들을 비롯, 현시대 최고의 지휘 거장으로 불리우는 샤를르 뒤투아, 주한 스위스 대사 토마스 쿠퍼 등 문화예술계 및 외교계 명사들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GS건설은 2005년 3월 강남 대치동에 자이갤러리는 오픈한 데에 이어, 2007년에는 강북 서교동과 부산 연산동에도 자이갤러리를 개장, 주택 전시는 물론 문화 강좌, 그림 전시, 교육, 음악회를 개최하는 등 미래형 복합문화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번에 개관 3주년을 맞은 서교동 자이갤러리에서는 2008년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의 악장이자 바이올리니스트인 데이비드 김의 연주회와 정트리오의 첼리스트 정명화 연주회에 이어 지난해에는 금난새의 ‘해설이 있는 클래식 음악회’, 어린이 뮤지컬 ‘브레멘 음악대’ 등의 공연을 제공하고 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