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국내 최초 공동주택용 마이크로수력발전 시스템 개발

입력 2010-05-11 10:03:01 | 수정 2010-05-11 10:03:02
약 1000세대 단지에 적용시, 연간 약 200만원 관리비 절감효과
성능테스트 거친 후, 향후 분양 아파트 단지에 적용

이젠 아파트에서 전기를 만들어 쓸 수 있을 전망이다.

롯데건설은 국내 최초로 마이크로수력발전시스템을 공동주택에 적용하는 기술인 '공동주택용 미소수력발전시스템'을 개발해 특허출원했다고 11일 밝혔다.

‘공동주택용 미소수력발전시스템’은 마이크로수력발전 원리를 이용해 아파트 단지 내로 들어오는 상수도 공급관에 소형 터빈발전기를 설치해 전기를 생산하는 방식이다.

통상 3~5Kgf/㎠(가로 1㎝, 세로1㎝ 단위 면적당 3~5 ㎏의 무게를 올려놓을 때 받는 힘)의 압력으로 들어오는 상수가 단지 내 지하 물탱크에 쏟아 부어지는 것에 착안해 공급관 중간에 터빈을 설치함으로써 버려지는 낙차에너지와 수압을 전기로 변환시키고 이를 아파트 공용부에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한 것이다.

롯데건설은 이 발전시스템을 일반 건축물에 시범 설치해 성능테스트를 거친 후, 향후 분양하는 아파트 단지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1000세대 규모의 단지를 기준으로 200mm 상수도 공급관에 설치할 경우, 연간 약 200만원의 관리비가 절감될 것이란 설명이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1600그루를 심는 효과와 같은 것으로 현재 몇몇 아파트 단지에 적용되고 있는 태양광이나 지열에너지보다 에너지 활용 효율이 약 15% 정도 높다.

롯데건설 디자인연구소 관계자는 “상수도를 이용해 공동주택 단지 내에서 생산할 수 있는 발전량은 일반적인 수력발전 용량에 비해 미소(微少)한 양이지만, 아파트 공용부에 적용할 경우 관리비 절감효과로 인해 입주자를 미소(微笑)짓게 해 주는 친환경시스템이란 의미에서 미소수력발전시스템이라 이름 지었다”며 “앞으로도 조그만 에너지라도 버리지 않고 재생할 수 있는 시스템 개발에 더 많은 역량을 집중할 계획”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건설은 각 세대에서 버리는 생활 하수가 지나가는 배수관에도 확대 적용할 수 있는 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