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최대 민간개발 뉴타운 '주안 2·4동' 본격 추진

입력 2010-03-15 15:39:08 | 수정 2010-03-15 15:39:09
주안 2·4동 뉴타운 개발 청사진 마련
오는 5월경 재정비촉진계획 확정 예정

인천지역의 대표적인 구도심 민간개발 사업지구인 남구 주안 2·4동 뉴타운 개발을 위한 청사진이 마련됐다.

15일 인천시와 남구에 따르면 127만4169㎡ 규모의 주안 2·4동 재정비 촉진지구를 2만~17만㎡씩 16개 구역으로 나눠 초고층 상업지역과 주거단지로 개발하는 방안을 마련, 단계별로 추진키로 했다.


주안 2·4동 개발이 계획대로 마무리되면 거주인구 수는 3만9300여명에서 4만7000여명으로 20% 늘게되고 주택 수는 1만6489가구에서 2만1753가구로 32% 증가하게 된다.

'주안 2·4동 재정비 촉진지구의 향후 개발방향'을 보면 옛 시민회관 앞 경인로 대로변을 따라 고층 업무·상업구역 6곳이 배치된다. 촉진지구 중심에 위치한 주안초등학교 터 일대는 2014년 개통될 인천지하철 2호선 역사를 중심으로 일명 '동북아 비즈니스 파크'로 개발되며 이곳에는 인천상공회의소 청사 이전이 추진되고 업종별 기업과 금융, 병원 등도 유치돼 중심권으로 개발될 전망이다. 이곳은 공공사업자인 남구와 인천상공회의소 등이 개발사업을 맡게 되며 나머지 상업구역만 민간 주도로 단계적으로 정비될 예정이다.

1970년대 시가지 형성 이후 단독주택과 저층 빌라·상가들이 몰려 있는 상업지역 남측에는 최고 35층짜리 고층 아파트 단지주거단지가 들어서게 되며 주민들이 건설사 등과 10개 재개발 조합을 꾸려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도로·공원 등의 공공부지도 확대된다. 전체 터의 0.3%인 공원·녹지는 9.4%로 크게 늘고 문화·교육시설도 1.4%에서 3.2%로 확대된다. 교통체증이 심한 남북방향 미추홀길은 폭이 25m에서 40m로 넓혀지고 지구 내 다른 도로도 모두 기존 6m에서 최대 22m까지로 확장된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주안 2·4동은 쾌적한 주거지와 충분한 여유 공간, 고밀도 상업구역 등을 갖춘 인천지역 구도심의 대표적 개발지역이 될 것"이라며 "이번 개발을 통해 구도심 개발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는 지난 2008년 5월 신속한 민간개발을 위해 주안 2·4동 일대를 재정비 촉진지구로 지정했다.


한경닷컴 송효창 기자 ssong0825@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82.5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27% 셀트리온 -0.96%
현대산업 -0.22% 툴젠 -2.19%
아시아나항... -1.45% 국순당 -0.41%
SK디앤디 0.00% 메디프론 +2.78%
SK가스 -1.20% 유니슨 +1.6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코웨이 +0.49%
삼성물산 -1.03%
LG유플러스 -6.18%
삼성SDI -3.13%
신한지주 +2.8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엠씨넥스 +0.24%
셀트리온 -0.96%
AP시스템 -3.96%
SK머티리얼... -2.26%
톱텍 +0.1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3.27%
SK텔레콤 +0.76%
현대제철 +3.40%
KT +1.56%
넷마블게임... -0.6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우리산업 0.00%
HB테크놀러... -2.10%
CJ프레시웨... +3.52%
실리콘웍스 0.00%
에스에프에... +2.18%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