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2월 자영업자 수, 밀레니엄 이후 최저치

입력 2010-01-18 11:06:51 | 수정 2010-01-18 11:06:52
금융위기 회복국면이지만 자영업 시장은 여전히 침체
2009년 12월 자영업자 수 551만4000명..2개월 연속 감소세

지난해 12월 자영업자 수가 밀레니엄 이후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09년 12월 자영업자 수는 551만 4000명으로 10월 577만명, 11월 569만 6000명에 비해 소폭 줄어들어 2개월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이 수치는 2009년 가장 낮았던 2월(555만 8000명)보다 약 0.8% 낮은 것으로 지난해 동월에 비해서도 4.6% 정도 떨어진 것이다. 또 2000년 이후를 통틀어 가장 적은 월별 자영업자 수다.

2002년 연평균 자영업자수가 619만명으로 정점을 찍고 2005년 617만2000명을 기록한 이후, 4년 연속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자영업자 수 감소로 임차인을 기반으로 하는 상가 시장이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자영업자는 상가를 임차 또는 분양받아 운영하는 상가시장의 최종 소비자로 자영업자 수가 줄면 상가 공실률이 늘어나고 신규 임차인을 구하기도 어려워져 결국 상가시장을 위축시키는 결과를 초래하기 때문이다.

또한 상가 분양의 경우, 상가 신축 계획 당시를 기준으로 분양가와 점포 수 및 규모를 결정하게 되므로 자영업자가 줄어들고 있는 현 상황에서는 시간차에 따른 미분양 상가가 생겨나게 된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2008년 말 미국발 금융위기 이후, 경기침체로 인해 전반적으로 자영업자가 감소하고 있는 것은 맞지만 올 1분기를 넘어서면 자영업자수가 일정부분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 몇 년간의 통계를 보면 연말부터 이듬해 초까지는 자영업자 수가 급격히 감소하다가 1분기 이후에는 다시 회복세로 돌아서는 현상이 반복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러한 과거 변동 양상을 고려해볼 때, 올 1분기 이후에는 경기상승 흐름과 함께 줄었던 자영업자 수가 회복되면서 상가의 공실률이 감소하고 상가 분양 시장도 일정 부분 회복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상가뉴스레이다 선종필 대표는 “투자심리가 다소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하지만 특별한 변동성이 없는 이상 관망세를 통한 제한적 투자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보여 상가투자자들은 상품별 경쟁력을 잘 따져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