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건축물 이산화탄소 평가프로그램 개발

입력 2010-01-14 10:11:31 | 수정 2010-01-14 10:11:32
탄소 제로의 '롯데 그린홈' 추진 위해 개발 나서
신동백 롯데캐슬 에코에 적용 결과, CO₂20% 감소

롯데건설과 한양대 친환경건축 연구센터는 14일 건축물의 생애주기동안 이산화탄소 배출량(LCCO₂, Life Cycle CO₂) 을 평가하는 프로그램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건축물의 설계에서부터 원자재의 생산 및 운송, 시공, 사용, 보수, 철거와 폐기물의 재사용에 이르는 라이프사이클에서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평가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과학적이고 정량적인 방법으로 측정하는 것으로 탄소 제로의 '롯데 그린홈'을 추진하기 위해 개발에 나선 것이다.

건축물의 생애주기 동안 이산화탄소 발생 총량을 평가 관리하며, 지속적인 감축을 위해 초고층건축물, 공동주택, 일반건축물 등의 건축방식 및 운영방식을 고려한 맞춤형 환경부하 평가 프로그램을 개발중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이번 프로그램의 개발 완료 후, 전 현장에 대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분석하고 친환경자재, 에너지효율화 기술 등 저탄소 기술을 적극 도입해 2012년까지 탄소발생 절감 50%, 2018년에는 탄소 제로의 롯데 그린홈을 구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용인 신동백 롯데캐슬 에코에 이번 프로그램을 시범적으로 적용한 결과, 일반 공동주택에 비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20% 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일반적인 아파트의 생애주기인 40년동안 이산화탄소 배출량 가운데 약 15만톤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여의도 절반 면적의 숲을 조성하는 효과에 해당한다.

용인 新동백 롯데캐슬 에코에는 냉난방 성능이 우수한 유리창과 단열재가 사용되고 대기전력 차단스위치, 일괄 가스∙조명 차단 스위치 등 첨단 에너지 절약기술이 적용했다. 또 태양광 가로등, 지열발전설비 등 신재생 에너지 기술을 도입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22.70% 감소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건설은 "이런 친환경 기술 도입으로 이산화탄소 감소효과는 물론, 입주민들은 냉난방비, 전기료 등 관리비를 절감하는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