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탄소배출저감 콘크리트 개발 및 상용화

입력 2010-01-12 17:45:07 | 수정 2010-01-12 17:45:08
인천 송도 푸르지오에 개발한 콘크리트 적용
약 1,933톤의 이산화탄소 발생 저감 효과 거둬

대우건설은 12일 지구온난화 등 환경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탄소배출저감 콘크리트를 개발, 실용화했다고 밝혔다.

대우건설 기술연구원이 개발한 탄소배출저감 콘크리트는 콘크리트의 주원료인 시멘트 대신 화력발전소와 제철소에서 부산물로 발생되는 플라이 애쉬(Fly Ash)와 고로 슬래그(Blast Furnace Slag)를 다량 사용해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매트콘크리트보다 시멘트 사용량을 40%이상 줄였다.

따라서 생산과정에서 전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7%에 해당하는 이산화탄소 배출하는 시멘트 사용을 크게 줄일 수 있게 됐다.

기존 콘크리트의 경우 콘크리트 1㎥ 당 219㎏의 시멘트가 소요되는데 반해 탄소배출저감 콘크리트는 콘크리트 1㎥ 당 131㎏의 시멘트만을 사용해 시멘트 사용량을 88㎏ 줄이게 됐다.

이로써 콘크리트 1㎥ 당 약 79㎏의 이산화탄소 발생 저감 효과를 거두게 됐다. 이는 소나무 28그루가 1년간 흡수하는 이산화탄소량과 맞먹는다. (※ 국립산림과학원 추산 소나무 1그루의 1년간 이산화탄소 흡수량 : 2.8㎏)

대우건설은 이번에 개발한 탄소배출저감 콘크리트를 '인천 송도 푸르지오' 현장에 적용해 기초부분에 2만4,400㎥의 콘크리트 타설을 완료했다. 이에 따라 소나무 69만 그루가 1년동안 흡수하는 이산화탄소의 양인 약 1,933톤을 줄일 수 있는 효과를 거둘 수 있게 됐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된 탄소발생저감 콘크리트는 품질이나 시공성, 내구성 등 모든 면에서 기존 콘크리트와 차이가 없다” 며 “앞으로도 저탄소 녹색성장을 위해 친환경 건설문화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