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6월 남부권신공항 건설 발표는 지방부동산의 희망이다

2016-03-08 | 작성자 이주호 | 조회수 10,924 | 추천수 200

- 지방 부동산, 남부권신공항 발표 시점부터 상승세를 탈듯 -


우리나라 경제는 모든게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다.


더군다나 외국인의 출입이 잦은 국제공항도 인천에 있으니 자연히 이들 지역으로 모든게 몰릴 수 밖에 없다.


1960~1970년대만 하더라도 우리나라 경제에 있어서 경상권 도시, 산업단지가 차지하는 비중이 컸으나 1988년 88서울올림픽 이후 서울과 수도권 경제, 발전이 더더욱 뻗어나가니 상대적으로 지방은 소외되었다.


수도권 신도시만 하더라도 경기 남부 지역인 분당, 용인, 수원 등에 밀집되어 있으니 오늘날 이들 라인에 거대한 주거 벨트를 이루고 있다.


모든 경제가 수도권으로 집중하고 또 신도시인 분당, 일산, 평촌, 산본, 중동, 판교, 광교, 동탄신도시도 서울 인근, 경기도에 들어서 수도권 인구는 하루가 다르게 늘어났다.


1980~1990년대에 서울, 수도권이 발전하는 과정에서 지방은 더구나 1997년 12월에 IMF 사태를 겪으면서 더더욱 도외시되었는데 IMF 이후 경제를 살리는 과정에서 서울.수도권 위주로 살리는 바람에 2000년대에 들어와서 이들 지역의 경제는 많이 회복되었으나 지방 경제는 이제껏 제자리에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2000년대에 서울.수도권 경제, 부동산이 제자리를 찾아가니 그 이후 2010년대에 지방 시대를 맞아 국토균형발전을 위한 세종시, 혁신도시가 건설되고 2011년에 지방 집값 20년만에 최대상승률을 기록한 시점부터 지방 대구, 광주 등 소형아파트가 꿈틀대기 시작하여 오늘날 지방 경제, 부동산에 대한 인식이 많이 달라졌다.


KTX란 교통혁명으로 오늘날 육로를 통한 지방 교통 접근성은 좋아졌으나 지방에 산업단지를 조성하면 뭐하는가


외국 바이어들이 쉽게 출입할 수 있는 국제공항이 남부권에 건설되어야만 비로소 지방 경제가 제 역할을 할 것이다.


2001년 인천국제공항이 개항한지 20여년이 지난 오늘날 이제 지방 경제 발전을 위한 남부권신공항 건설은 필연적이다.


남부권신공항 건설 후보지로 경남 밀양, 부산 가덕도 등을 들고 있는데 가덕도 신공항은 부산에서 밀고 있고 경남 밀양 신공항은 인근 대구, 울산, 창원, 경주, 구미, 포항 등에서 밀고 있으나 6월 발표 이전에는 어디에 들어설지 알 수가 없다.


남부권신공항 건설이 경남 밀양으로 결정될 경우 밀양의 발전은 말할 것도 없고 밀양 인근 대구 달성군 산업단지, 울산시 울주군 산업단지, 창원 산업단지 등에 있어서는 빅호재다.


우리나라 경제 양대산맥은 수도권, 경상권인데 경상권 부산, 대구, 울산, 창원, 구미 등은 하늘길 국제공항뿐만아니라 육로길 철도 KTX역 건설에도 정성을 많이 기울이고 있다.


구미에는 김천.구미KTX역이 구미 산업단지를, 부산에서는 KTX구포역이 사상구, 강서구 산업단지를 배후에 두고 있고 대구에서는 서대구KTX역 건설이 확정되어 인근 달성군 테크노폴리스, 국가산단과 서대구공단, 비산염색공단, 제3공단을 배후에 두고 있다.


달성군 테크노폴리스, 국가산단은 대구의 성장동력이며 서대구공단, 비산염색공단, 3공단은 도시재생사업 추진으로 서울의 구로디지털국가산단을 꿈꾸고 있다.


오늘날 구로디지털국가산단을 가보라 얼마나 많이 변모했던가


이제는 지방 옛산업단지를 디지털산업단지로 바꾸어야 할 때이다.


대구를 예로들면 대구 옛도심 공장은 아파트단지로 바뀌었고 우리나라 섬유산업의 시발지인 북구 침산동 제일모직 공장 자리는 요즈음 시대의 경제 흐름에 맞춰 창조경제타운으로 조성되고 있다.


침산동 창조경제타운 옆에는 호암 이병철회장의 동상이 세워져 있는 등 대구 북구 침산동.칠성동은 오늘날 우리나라 경제를 성장시킨 삼성그룹의 발원지다.


이러한 시대의 흐름에 맞춰 1960~1980년대의 옛 산업단지인 서대구공단, 비산염색공단, 제3공단도 도시재생사업을 통하여 디지털산업단지화하여야 하지 않은가


2010년대는 지방 시대인데 국토든 도시든 개발은 균형발전하게 되어 있어 서울은 이제 동측 강남3구 시대에서 서측 용산.마포.서대문.은평 시대로 서서히 넘어가고 있고 지방 부산 역시 동측 해운대 시대에서 북항 재개발.강서 시대로, 대구는 동대구 시대에서 서대구 서구.달서구.달성군 시대로 넘어갈 준비를 하고 있다.


지방이 발전하려면 지방 산업단지 조성뿐만 아니라 하늘길 항공과 땅길 철로가 뚫혀야 한다.


우리나라 경제가 제대로 발전, 도약하려면 중국의 북경, 상해, 홍콩과 일본의 동경, 오사카, 나고야처럼 서울외의 대도시 경제권이 형성되어야 한다.


뭐든 발전에는 때가 있는데 2010년대 지방 시대를 맞아 국토균형발전을 위한 세종시, 혁신도시가 건설되고 지방 산업단지 조성이 제대로 기능을 갖추려면 하늘길 공항, 땅길 KTX역이 산업단지 인근에 건설되어야 한다.


남부권신공항은 경상권 부산, 대구, 울산, 창원, 경주, 포항, 구미 그리고 전라권 광주 등, 대전권을 아우르기 때문에 지방 남부권 발전을 위해서는 이들 지역의 신공항 건설은 필연적이다.


남부권신공항 건설이 발표되면 이 공항 수혜지의 부동산은 반드시 재평가되어야 한다.


공항, 철도 등 교통이 좋아지면 기업의 물류비 부담이 줄어들어 경쟁력이 있게 되므로 교통 요지에는 거대한 산업단지가 들어서게 마련이다.


남부권신공항 건설은 국토의 반을 차지하는 경상권, 전라권지역에 있어서는 희망의 불꽃이다.


지금 비록 지방 부동산이 조정을 받고 있지만 남부권신공항 건설이라는 빅호재가 발표되면 공항 수혜지 대도시, 산업단지, 지역 부동산은 크게 용틀임할 것이다.


작년에 제주공항 발표로 제주도 부동산이 폭등하지 않았는가 남부권신공항 건설이 발표되면 이들 지역 부동산도 역시 폭등하리라


6월 남부권신공항 건설 발표를 눈여겨 보시라


남부권신공항 건설이 발표되면 과거 인천국제공항 건설 발표 이후 수도권이 20여년 영화를 누렸듯이 이쪽 남부권 지역도 영화를 누릴 것이다.


앞으로 우리나라 경제 양대산맥은 인천국제공항, 남부권국제공항 지역이 될 것이다.


남부권국제공항 건설이 발표되면 바야흐로 본격적인 지방 시대가 도래하리라


지방 산업단지는 수도권으로 치면 수도권신도시 판교, 분당, 용인, 광교, 동탄 등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서울 인근 신도시는 주거벨트가 주를 이루지만 지방 인근 신도시는 산업단지가 주를 이룰 것이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제공닥터아파트

전문가들의 부동산 투자 노하우

우리는 종종 '누군가는 부동산 투자로 큰돈을 벌었다'는 이야기를 접하며 부러워 합니다. 하지만 늘 부러워 하는 것 만으로 그치고 말죠. 그 이유는 하나입니다. 부동산을 잘 몰라서... 부동산거래, 정책, 투자 환경 등이 어렵다고만 하지말고 전문가들이 전해주는 부동산 투자 노하우를 통해 부동산 투자에 눈을 뜨게 되시길 바랍니다.

한경 주요뉴스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