받을 福과 부동산 福

2015-02-23 | 작성자 윤정웅 | 조회수 7,819 | 추천수 147
자녀 여럿을 키우다 보면 형이나 언니보다 동생이 더 큰 자녀들이 있다. 그럴 때 부모는 어서 형이나 언니가 더 커주기를 바라지만, 그게 어디 마음대로 되던가. 끝까지 아우가 더 큰 사람도 있고, 살다보면 어느 날 비슷해지기도 하며, 형이나 언니가 더 크기도 하더라. 형제자매가 많은 집은 항시 시끌벅적하다.

요즘 부동산시장이 그렇다. 형은 매매가격이요, 동생은 전세가격이다. 또 형은 85㎡이상 중대형 주택이요. 동생은 그 이하의 중소형 주택이다. 강남에서 85㎡전세가격이 6억 5천만 원이었는데 1억이 올라 7억5천만 원이 되자, 동생에게 지지 않으려는 욕심인지 형도 1억이 올라 버렸다.

용인. 수원. 인천. 김포. 파주 등 수도권 외곽지역 중소형 매매가격과 중대형 매매가격은 가슴인지 허리인지 분간하기 어렵고, 전세가격은 대출 포함하면 동생이 더 크고, 대출이 없으면 엇비슷하다. 전세가격은 두더지처럼 빠져나갈 구멍을 찾다가 미분양까지 들쑤시고 있다.

지금 부동산시장은 번호표 없는 삼류극장이다. 아무나 먼저 들어가서 앉는 사람이 임자다. 신규분양이 잘 되고 보니 건설사들은 분양을 늘려 잡느라 정신이 없다. 기존주택은 전세를 올려놓고 기다려야 하느냐? 팔고 이사를 가야 하느냐? 머리가 아프다. 팔아봤자 마땅히 갈 곳도 없지만,

그동안 안 팔렸던 아파트. 오피스텔. 도시형 생활주택. 호텔형 원룸주택. 하우스텔. 빌라. 타운하우스 등 미분양이나 통계에 잡히지 않았던 주택들도 대출 3억에 자부담 3천 입주, 5천에 두 채, 1억에 3채 월 150 수입, 3억5천 할인 추가 알파, 라고 쓰인 광고지에 엿물이 자르르 흐른다.

이런 광고에 속지 말고, 쏟아지는 신도시, 산업도시 추가 분양에 한 눈 팔지 말자. 대출 3억에 자부담 3천이면 그게 내 집인가? 은행 집이지~ 강남 아래 어느 동네 85㎡짜리 분양가가 10억 가까이 되는데 2-3년 후 그 가격을 상회한다고 할 수 있을까. 가격은 상회할지 모르겠으나 살 사람은 없을 것이다.

이미 신규분양이 끝난 현장은 프리미엄이라는 고스톱판을 벌리고 있다. 그 판에 걸리면 최하 2천만 원에서 최고 2억까지 웃돈을 줘야 한다. 요즘은 반짝시장이라고 말씀드렸다. 파는 사람이야 이럴 때 팔아야 하겠지만, 실수요자가 아닌 사람은 상당한 고민을 해야 한다.

투자자들은 기존주택, 다세대, 빌라, 신규분양, 토지, 상가 등 여러 곳을 뒤져보지만, 마땅한 곳을 찾기 어려우리라. 동시다발적으로 여러 매물을 구경하다보면 나중에 뭐가 뭔지 감을 잡기 어려워 잡았던 복을 놓치는 일 도 있다. 처음 계획에 따라 구경한 것, 그것을 진짜로 생각하시라.

어느 시골 해변에 아들 넷, 딸 넷, 8남매를 둔 농어가가 있었다. 셋째 딸이 결혼할 해가 되었다. 그 집 자녀로서는 여섯 번째로 결혼하게 될 참이다. 오늘은 셋째 딸 신랑후보가 선을 보러 오는 날이다. 그 집안 풍속은 선보러 오는 날, 모든 가족들이 한자리에 모여 후보와 인사를 나눈다고 한다.

옛날에는 선을 볼 때 신랑이 처녀 집으로 가서 봤었다. 다방에서 만나는 일도 있었으나 오지 시골에서는 그게 더 번잡한 일이기도 했으리라. 읍내 다방까지 부모 모시고 나오려면 우선 교통이 불편했었다. 또 식사를 대접하는 일도 있어서 방문해서 선을 보는 게 일반적이었다. 

중신애비를 따라 신랑후보가 방으로 들어선다. 홀로 계신 신부 어머니에게만 공손히 인사를 하고 나머지 가족들은 싸잡아서 한 번에 인사를 끝냈다. 시골집 안방은 아랫목 끝 쪽에 부엌으로 나가는 문이 있다. 그런데 그 문 앞에 젊고 예쁜 처녀가 나란히 셋이 앉아 있었다. 

총각은 처녀 셋을 동시에 살피면서 신부 감을 찾아보지만, 감이 잡히지 않는다. 누굴까? 이상한 집도 다 있네. 처자 둘은 생글생글 웃고 있고, 한 처자만 수줍은 채 눈을 내려 깔고 있다. “셋 중에서 제일 못 생겼는데, 설마 저 처녀는 아니겠지~” 궁금해서 죽을 지경이다. 

“신랑신부만 남겨놓고 우리들은 잠시 나갑시다.” 그 집 큰 며느리가 소리치자 모두들 우르르 밖으로 몰려 나갔다. 생글생글 웃고 있던 처자들도 밖으로 나가는데 모두들 팔등신 미인이더라. 그러나 못 생긴 처녀는 꼼짝 않고 고개를 더 숙이고 있었다. 총각은 기분이 나빴다. “제일 못 생긴 처녀만 놔두고 날더러 어쩌란 말인가?”

총각은 실망이 컸지만, 차분히 마음을 가라앉히고 누구 때문에 이집에 오게 되었는지를 곰곰이 생각할 수밖에 없었다. 이 집에 오게 된 것도 자신의 복이고, 저 처녀와 선을 보는 일도 자신의 복 아니겠는가. 중신애비는 바로 그 집 큰 며느리다. 즉 처녀의 올케다.

올케는 3일을 쫓아다니면서 총각 엄마를 졸라댔다. 엄마도 총각을 졸라댔다. 공무원 생활하면서 객지에서 고생하지 말고 빨리 데리고 가서 살라고~ 총각은 못이긴 채 결혼을 승낙해 버렸고, 그 집 셋째 사위가 됐다. 그 총각이 바로 필자다. 하하, 

나중에 보니 나머지 두 처자 중 한 사람은 그 집 새댁인 올케이고, 또 한 처녀는 바로 밑 동생 즉 처제였다. 처제가 더 날씬하고 예쁜 것만은 사실이다. 지금까지도~ 오늘까지 같이 살고 있는 여성은 그때나 지금이나 키가 도토리만 하다.

어느 날, 집사람에게 “왜 당신은 8남매 중에서 제일 못 생겼고, 키가 작냐?”고 물어봤더니 “일찍 아버지가 돌아가시는 바람에 가정형편이 어려워 이미 학교에 다니는 오빠 언니들 공부시켜야 하고, 뒤 따라 오는 동생들 학교 보내야 했기 때문에 날마다 엄마와 바닷가에 나가 해산물을 채취해서 시골 시장에 파느라 골병이 들어 크다 말았으며, 시집올 때까지 동동구리무도 못 발라봤다.”고, 

그 말 듣고 보니 마음이 짠하더라. 차라리 그때 포기했으면 지금까지 고생은 시키지 않았을 텐데~ 이제 와서 무를 수도 없고 어째? 그러나 이것도 그 사람 복 아니겠는가. 부동산도 마찬가지다. 당초 목적한 바를 무시하고, 이 사람 말 듣고 이 것 보고, 저 사람 말 듣고 저것 보게 되면 나중엔 죽도 밥도 안 되어 식은 밥 먹거나 라면 먹게 되겠지. 

부동산 투자는 자신이 처음에 계획한 바를 크게 벗어나지 않도록 하자. 나중에 보는 것이 좋을 수도 있고, 같은 값에 더 큰 것일 수도 있다. 그러나 내 것이 더 좋다고 생각하자. 내가 가진 부동산은 항시 값이 그대로이니 어찌된 셈일까? 지켜보는 가마솥이 더 늦게 끓더라.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제공닥터아파트

전문가들의 부동산 투자 노하우

우리는 종종 '누군가는 부동산 투자로 큰돈을 벌었다'는 이야기를 접하며 부러워 합니다. 하지만 늘 부러워 하는 것 만으로 그치고 말죠. 그 이유는 하나입니다. 부동산을 잘 몰라서... 부동산거래, 정책, 투자 환경 등이 어렵다고만 하지말고 전문가들이 전해주는 부동산 투자 노하우를 통해 부동산 투자에 눈을 뜨게 되시길 바랍니다.

증권

코스피 2,023.2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60% 휴온스 -1.28%
SK디앤디 -2.47% 툴젠 -2.21%
SK가스 +0.84% DMS -4.01%
더존비즈온 -1.50% 대원미디어 -1.64%
한국항공우... -2.27% 도이치모터... -3.2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2.06%
삼성SDI -0.70%
카카오 -0.71%
셀트리온 +1.40%
LG화학 -2.2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페24 +1.71%
메디포스트 +3.83%
에코프로 -0.71%
루트로닉3우... +5.14%
엔지켐생명... +17.1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중공업 +3.56%
현대중공업 +2.33%
LG디스플레... +4.85%
삼성전자우 +0.26%
현대모비스 +2.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와이지엔터... +5.99%
에스엠 +3.74%
메디톡스 +2.86%
파라다이스 +0.27%
원익IPS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