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경매 시장도 불장, 전국 아파트 낙찰가율 ‘역대 최고’

2021-10-18 | 작성자 유호승 | 조회수 267 | 추천수 8
집값 급등이 이어지면서 경매 시장도 ‘불장’이 되고 있다. 수도권은 물론 정부 규제가 덜한 지방 아파트 시장에까지 열기가 계속되면서 전국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도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법원 경매 전문 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올해 9월 전국의 아파트 낙찰가율은 107.6%로 해당 업체가 2001년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총 1198건의 경매가 진행된 가운데 그중 692건이 낙찰되면서 낙찰률(경매 건수 대비 낙찰 건수 비율)도 57.8%에 달해 가장 높았다.

경매 시장이 달아오른 것은 최근 시중은행의 주택 담보 대출 제한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등에도 집값 상승세가 꺾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집값이 천정부지로 오르면서 매각 물건이 감소하고 경매 취하 건수가 늘었다는 것이 지지옥션 측의 설명이다.

전국 아파트의 낙찰가율 상승을 이끈 곳은 5대 광역시와 8개도 등 비수도권 지역이다. 울산의 올해 9월 낙찰가율은 114.0%로 전월 대비 12.3%포인트 올랐고 부산(111.7%)과 광주(104.9%)도 전달 대비 9.3%포인트, 8.3%포인트 상승했다.

비규제 지역에 응찰자가 몰리며 충남(99.8%)과 강원(97.6%), 전남(96.7%) 등의 낙찰가율 상승폭도 컸다.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115.0%로 전월(116.3%) 대비 소폭 하락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경기도는 115.4%로 전월 대비 0.3%포인트 올랐다.

같은 기간 수도권 빌라의 낙찰가율도 89.7%로 전월 대비 10.0%포인트 뛰어 역대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지지옥션은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과 매매 가격이 급등하면서 내집 마련을 원하는 실수요자들이 상대적으로 진입 장벽이 낮은 빌라에 눈을 돌린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빌라 낙찰가율이 97.9%를 기록해 2008년 3월 이후 가장 높았다. 전월 대비 13.7%포인트 오르며 상승률로는 역대 최고다. 인천은 83.9%, 경기는 82.7%로 전월 대비 5.5%포인트, 5.3%포인트 상승했다.

유호승 기자 yh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제공한국경제매거진

전문가들의 부동산 투자 노하우

우리는 종종 '누군가는 부동산 투자로 큰돈을 벌었다'는 이야기를 접하며 부러워 합니다. 하지만 늘 부러워 하는 것 만으로 그치고 말죠. 그 이유는 하나입니다. 부동산을 잘 몰라서... 부동산거래, 정책, 투자 환경 등이 어렵다고만 하지말고 전문가들이 전해주는 부동산 투자 노하우를 통해 부동산 투자에 눈을 뜨게 되시길 바랍니다.

한경 주요뉴스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