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변호사를 만나지 못해 가로주택정비사업조합 매도청구 패소 사례

2019-10-10 | 작성자 김은유 | 조회수 701 | 추천수 21


 

전문변호사를 만나지 못해 가로주택정비사업조합 매도청구 패소 사례

 

그동안 논란이 되었던 가로주택정비사업의 매도청구권 행사 가능 여부에 대해서 조합이 패소한 사례가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2018. 2. 8. 전에 설립인가된 가로주택정비사업조합이나 설립 신청된 가로주택정비사업의 경우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의하여 매도청구를 하였다. 그 이후 설립인가 신청된 가로주택정비사업조합의 경우에는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매도청구를 하여 문제가 없다.

 

그런데 구 도시정비법 39(2018. 2. 8. 전면개정되기 전 것)사업시행자는 주택재건축사업 또는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시행할 때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의 토지 또는 건축물에 대하여는 집합건물의 소유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48조의 규정을 준용하여 매도청구할 수 있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1. 16조제2항 및 제3항에 따른 조합 설립에 동의하지 아니한 자

2. 건축물 또는 토지만 소유한 자(주택재건축사업의 경우만 해당한다)

3. 8조제4항에 따라 시장·군수 또는 주택공사등의 사업시행자 지정에 동의를 하지 아니한 자

 

위 규정에서 본문에서는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언급하면서도 제1호에서는 제16조제2항 및 제3항만 언급하여 제16조제1항에 있는 가로주택정비사업은 배제하여 논란이 생긴 것이다.

 

이에 대해서 단순입법실수이므로 매도청구권이 인정되어야 한다는 의견과 매도청구권은 소유권을 강제로 박탈하는 것으로 실질적으로 강제수용과 같으므로 엄격해석을 하여 불가하다는 의견이 엇갈린 것이다.

 

이에 대해 최근 법원은 2018. 2. 8 전에 설립인가 신청된 가로주택정비사업의 경우 조합은 사업에 반대하는 사람들에 대해서 매도청구를 할 수가 없다고 판결한 것이다.

 

가로주택정비사업에 반대하는 토지등소유자에게는 매우 희소식인 것이다. 그러나 아쉬운 것은 조합이 패소한 것은 전문변호사를 만나지 못함에 기인한 것이다.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2018. 2. 8. 전에 설립인가되거나 설립인가 신청된 가로주택정비사업의 매도청구권에 대해 경과규정을 두고 있었다. 그런데 조합이나 조합의 고문변호사가 이를 간과하여 경과규정을 놓쳐 패소한 것이다.

 

전문변호사의 선임의 중요성이 여실히 드러난 사건이다.

[재개발재건축 현금청산금 아는 만큼 더 받는다]

[법무법인 강산]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김은유의 보상/재건축

손실보상을 처음 당하는 분들은 상식에 기초해 대응을 하나 오히려 가만히 있는 것이 이득인 경우가 많습니다. 즉, 상식에 기초해서 하지 말아야 할 일을 도움이 된다면서 하는 것이 보상세계이고, 재건축세계입니다. 본 칼럼이 정당보상과 올바른 재건축이 되는데 일조하기를 기대합니다.

프로필보기

증권

코스피 2,023.2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60% 휴온스 -1.28%
SK디앤디 -2.47% 툴젠 -2.21%
SK가스 +0.84% DMS -4.01%
더존비즈온 -1.50% 대원미디어 -1.64%
한국항공우... -2.27% 도이치모터... -3.2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2.06%
삼성SDI -0.70%
카카오 -0.71%
셀트리온 +1.40%
LG화학 -2.2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페24 +1.71%
메디포스트 +3.83%
에코프로 -0.71%
루트로닉3우... +5.14%
엔지켐생명... +17.1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중공업 +3.56%
현대중공업 +2.33%
LG디스플레... +4.85%
삼성전자우 +0.26%
현대모비스 +2.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와이지엔터... +5.99%
에스엠 +3.74%
메디톡스 +2.86%
파라다이스 +0.27%
원익IPS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