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 경매, 새로운 임대상품 각광

2010-08-16 | 작성자 윤재호 | 조회수 40,017 | 추천수 469


  값싸고 물량 많아 불황기 임대용으로 부상

부동산 경기침체 여파로 전국의 공장 경매물건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공장 경매 물량은 2005년부터 2008년까지 줄어드는 추세를 보이다가 2009년부터 급증하는 양상으로 보이고 있다. 2005년 2939건에서 2006년 2408건, 2007년 1974건, 2008년 1915건으로 계속 감소했으나 지난해 2009년부터 2472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올해 들어 7월말까지 1570건이 경매시장에 나와 지난해 대비 30% 가까이 물량증가 추세를 나타내고 있다.

공장 경매물건은 그 특성상 경기변동에 따라 매물 증감의 기복이 심한 편인데 이렇듯 공장 경매 물량이 급증하는 이유는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으며 불황이 심화됨에 따라 공장매물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또 부동산 경기의 장기침체 영향으로 중소기업들의 대출이 크게 늘면서 부도나 파산한 제조공장들이 늘어나고 있어서다. 특히 수도권과 대도시보다는 지방의 공장들이 부도 등 경제위기에 취약해 경매로 넘겨지는 물건이 많다.

급증하는 공장 경매물건 탓에 값싸게 낙찰 받으려는 부동산 투자자들로부터 공장 물건이 불황기 인기종목으로 각광 받고 있다. 공장을 값싸게 낙찰 받아 실제로 운영하려는 사람도 있고 공장을 용도 변경해 물류센터나 음식점, 편의시설 등으로 바꿔 이용·개발하려는 수요까지 가세해 공장 경매물건에 대한 입찰 경쟁도 뜨거워지고 있다. 최근에는 공장 임대업을 새로운 임대소득용 재테크 수단으로 삼는 일반인들의 응찰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수원에 사는 서◌◌씨(53)는 지난 해 15년의 군무원 생활에서 은퇴 한 후 퇴직연금과 여유자금을 활용해 공장 경매를 통해 짭짭한 투자수익 올렸다. 화성시 팔탄면에 소재한 3305㎡짜리 공장인데 건축 된지 5년이 채 안되어 비교적 관리상태가 양호한 전자관련 회사였다. 감정가 6억5000만 원에서 2회 유찰되어 최저매각가 4억2000만 원까지 떨어져 있었다. 현장답사 결과, 진입로가 없어 인근 공장을 통해야하는 문제 외에는 특별한 하자가 없었다.

관련 공부(公簿)를 발급받아 확인한 결과, 지적도상 3M 도로에 접해 있었지만 현황 상에는 도로가 없어 이를 복구한다면 공장의 가치가 크게 높아질 것으로 판단되었다. 하지만 도로를 복구하기 위해서는 이를 넓혀야 하는 문제가 생겼다. 최소한 4M 정도는 되어야 차량이 원활하게 진출입할 수가 있기 때문이었다. 인접 토지 소유주들과 협의를 해보니 모두가 찬성이었다.

응찰을 결심하고 입찰한 서씨는 7명과 경합하였지만 감정가의 78%인 5억700만원을 써내 낙찰자로 선정되었다. 무사히 소유권등기를 마쳤지만 체불임금 문제로 공장 직원들로부터 명도저항에 있었지만 추가 부담 없이 2개월 만에 명도를 마치고 인근에 있는 공장 중개업소의 소개로 임대차 계약을 체결하였다. 서씨는 은행에서 1억 원을 대출 받았는데 매월 받는 임대료로 이자를 납부하고도 월 300만 원 이상의 고정 수익이 발생하고 있다.

수도권의 경우, 공장 총량제에 묶여 있어 새로운 공장의 신축이 사실상 힘들 뿐만 아니라 설사 신축이 가능하다 해도 각종 인, 허가를 받는데 통상 1~2년 이상의 기간이 소요된다. 따라서 임대수요가 많은 관계로 안정적인 임대수익을 얻을 수 있고, 산업단지 외에 위치한 공장은 각종 개발사업 등의 여파로 지속적인 지가상승이 이루어지다 보니 매각 시 상당한 시세차익을 챙길 수 있어 일반인에게도 유용한 재테크 수단으로 인식되고 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윤재호의 성공으로 이끄는 투자노하우

부동산투자의 기본은 ‘투자지식’과 ‘위험관리’입니다. 실전 거래경험과 컨설팅 경력을 바탕으로 ‘기회’와 ‘용기’를 드리는 칼럼으로 찾아뵙겠습니다. 저가(低價) 틈새투자처, 투자에 따르는 위험관리 대처방법, 안정적이고 유망한 투자처를 가이드 하겠습니다.

프로필보기
나도 한마디  전체 0

닉네임

등록

증권

코스피 2,023.2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60% 휴온스 -1.28%
SK디앤디 -2.47% 툴젠 -2.21%
SK가스 +0.84% DMS -4.01%
더존비즈온 -1.50% 대원미디어 -1.64%
한국항공우... -2.27% 도이치모터... -3.2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2.06%
삼성SDI -0.70%
카카오 -0.71%
셀트리온 +1.40%
LG화학 -2.2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페24 +1.71%
메디포스트 +3.83%
에코프로 -0.71%
루트로닉3우... +5.14%
엔지켐생명... +17.1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중공업 +3.56%
현대중공업 +2.33%
LG디스플레... +4.85%
삼성전자우 +0.26%
현대모비스 +2.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와이지엔터... +5.99%
에스엠 +3.74%
메디톡스 +2.86%
파라다이스 +0.27%
원익IPS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