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서울지역 전세난 완화 될까?

2013-11-14 | 작성자 박상언 | 조회수 30,250 | 추천수 193

 

올해보다 완화되지만 장기적 추세 바뀌긴 힘들어

  서울지역 아파트 평균 전세가율(매매가격 대비 전셋값)이 11년 만에 60%를 넘어섰다.

  전·월세 거주자들의 주택 구매 지원 대책인 '8·28 대책'에도 전셋값 오름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 것이다. 월별 기준으로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이 60%를 넘어선 것은 2002년 8월(60.7%) 이후 처음이다. 지방을 포함한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은 65.9%로 9월(65.2%)에 비해 소폭(0.7%포인트) 올랐다. 

매매시장 대신 전세시장으로만 수요가 쏠리면서 전세가율이 60%에 육박하면 집값이 오르고 거래가 활기를 띤다는 이른바 '전세가율 60% 법칙'도 통하지 않을 것이다. 이사철이 마무리되는 다음달부터 전세 수요가 소폭 줄어들겠지만 여전히 전세를 찾는 세입자가 적지 않아 전셋값 강세는 지속될 것이다. 

내년에는 단기적으로 서울 지역의 전세시장이 다소 숨통이 트일 것이란 예상도 나오고 있다. 내년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이 올해보다 크게 늘어난다는 것이다. 내년 전국의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은 올해보다 36.5% 증가한 28만5000가구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국토교통부 집계). 특히 서울 지역은 올해보다 2670가구가 늘어난 3만992가구가 입주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서울의 입주 물량은 2011년 3만8000가구에서 작년 2만6000가구로 크게 줄었지만, 올해와 내년에 걸쳐 2년 연속 증가할 것으로 국토교통부는 보고 있다.  

하지만 내년 입주 물량의 일부 증가가 전세금 상승 대세를 바꿔놓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즉 장기공공임대주택을 적극 확대하고, 민간 임대시장을 활성화해 임대 물량 자체를 늘려야 장기적으로 전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유엔알컨설팅(www.youandr.co.kr) 02-525-0597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박상언의 '연금형 부동산'에 투자하라

국민연금처럼 든든하게 인생의 뒷받침이되는 부동산을 원하는 분들을 위해 연금형 부동산"위주로 글을 연재하고자 한다. 월세와 시세까지 들락날락하는 일반적인 수익형부동산과 달리 국민연금처럼 꾸준히 안정적으로 수익이 나올수 있는 안전한 부동산위주로 글을 쓰고자 한다.

프로필보기
나도 한마디  전체 0

닉네임

등록

증권

코스피 2,023.2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60% 휴온스 -1.28%
SK디앤디 -2.47% 툴젠 -2.21%
SK가스 +0.84% DMS -4.01%
더존비즈온 -1.50% 대원미디어 -1.64%
한국항공우... -2.27% 도이치모터... -3.2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2.06%
삼성SDI -0.70%
카카오 -0.71%
셀트리온 +1.40%
LG화학 -2.2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페24 +1.71%
메디포스트 +3.83%
에코프로 -0.71%
루트로닉3우... +5.14%
엔지켐생명... +17.1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중공업 +3.56%
현대중공업 +2.33%
LG디스플레... +4.85%
삼성전자우 +0.26%
현대모비스 +2.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와이지엔터... +5.99%
에스엠 +3.74%
메디톡스 +2.86%
파라다이스 +0.27%
원익IPS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