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종합소득 강화로 수익형부동산 투자 증가한다

2013-01-17 | 작성자 박상언 | 조회수 23,112 | 추천수 195

 

저금리 추세까지 겹쳐 수익형 상품 관심 집중

 

“사실, 금융소득 종합과세 때문에 대표님 찿아뵌거에요애 아빠는 박사학위 따고 금융권에 근무해서 그 동안 부동산 투자 반대했는데 이번에는  적극적으로 투자하라고 그러더라고요 

 

서울에 모 대학에서 교육학박사를 받고  전임교수를 하고 있는 김 이임씨(54) 필자로 부터  시행사로부터 나온 원가로 나온 저렴한  수익형 물건을 계약한 후,  더 투자할 좋은 물건이   있으면 지속적인  연락을  해달라 부탁하고 자리에서 일어섰다.

 

금융소득 종합과세 기준액이 4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낮아지면서 수억원가량의 여유자금을 가지고 있는 투자자들의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 예컨대 금융소득이 3000만 원인 경우 전에는 금융소득 원천징수(15.4%)로 종결됐으나, 이제는 2000만 원을 초과하는 1000만 원에 대해 적게는 11만 원(한계세율 15% 구간)에서 많게는 264만 원(한계세율 38% 구간)을 내야 한다.  따라서 이를 회피하기 위해 부동산규제완화와 맞물려  부동산에 기웃하고 있는 것이다. 겨울철 한파가 지나가고 취득세 감면 연장 등 세제혜택이 결정되면  올해도  1~2억원대 소액으로 투자가능한 수익형부동산이 인기를 꾸준히 이어가는 한 해가 될 것이다.  실제  민간  부동산 경매업체에 자료에 의하면 부산지역만 보더라도 지역 상가 등 상업시설 낙찰가율은 지난해 12 85.4%를 기록, 지난해 전체 평균 56.9%를 크게 뛰어넘어서고 있다.

 

저금리 예금 상품대신 수익형 부동산에 돈 몰린다.

정기예금 가입자의 절반이 연 2%대 혹은 그 이하의 이자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1억원을 예금해도 월 이자가 17만원가량에 불과하다는 의미다.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더 내린다면 예금 금리도 그에 따를 수밖에 없다. 따라서 저금리 기조 속에 예금을 받아도 돈을 굴릴 만한 투자처도 마땅치 않아 자산가들의 고민이다. .게다가  이자ㆍ배당 등을 통한 금융소득이 2000만원을 넘으면 38%를 세금으로 내도록 금융종합소득과세 기준이 강화되면서 부동산시장으로 자금유입이 가속화 될것이다.

 

 금융절세 상품과 수익형 부동산으로 자금 이동

 

절세 마케팅금융상품  수수료 먼저 따지고 가입하라.

 

과세 강화발표이후   대표적 과세상품인 은행의 정기 예적금 인기가 시들해지고 있고  시중은행 예금상품 이자가 연 3%인 점을 감안하면 금융자산이 6 7000만원 가량이면 금융소득이 2000만원을 넘어 전부 해당이 되기 때문이다. 증권가에서는  세금 부담이 적거나 비과세가 되는 즉시연금, 주가연계증권(ELS), 물가연동국채, 브라질 채권과 같은 절세상품으로 돈이 옮겨가고 있다. 상장지수펀드(ETF)는 매매차익이 비과세인 만큼 거액 자산가들의 절세 수단으로 인기를 끌것이다. 하지만 위의 사례에 든 금융상품에 들기전에는 부동산 수수료보다 10배이상 높은 경우가 많기 때문에  수수료 먼자  따져보고 드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필자 경험상  세테크할려다가 오히려 과한 수수료로 인해 막대한 손실을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유엔알컨설팅(www.youandr.co.kr) 02-525-0597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박상언의 '연금형 부동산'에 투자하라

국민연금처럼 든든하게 인생의 뒷받침이되는 부동산을 원하는 분들을 위해 연금형 부동산"위주로 글을 연재하고자 한다. 월세와 시세까지 들락날락하는 일반적인 수익형부동산과 달리 국민연금처럼 꾸준히 안정적으로 수익이 나올수 있는 안전한 부동산위주로 글을 쓰고자 한다.

프로필보기
나도 한마디  전체 0

닉네임

등록

증권

코스피 2,023.2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60% 휴온스 -1.28%
SK디앤디 -2.47% 툴젠 -2.21%
SK가스 +0.84% DMS -4.01%
더존비즈온 -1.50% 대원미디어 -1.64%
한국항공우... -2.27% 도이치모터... -3.2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2.06%
삼성SDI -0.70%
카카오 -0.71%
셀트리온 +1.40%
LG화학 -2.2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페24 +1.71%
메디포스트 +3.83%
에코프로 -0.71%
루트로닉3우... +5.14%
엔지켐생명... +17.1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중공업 +3.56%
현대중공업 +2.33%
LG디스플레... +4.85%
삼성전자우 +0.26%
현대모비스 +2.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와이지엔터... +5.99%
에스엠 +3.74%
메디톡스 +2.86%
파라다이스 +0.27%
원익IPS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