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EW

주택연금, 빨리 가입하는게 유리

2012-04-26 | 작성자 박상언 | 조회수 15,011 | 추천수 226

주택연금가입으로 노후 준비 끝!

 

중장기적으로 집값 하향 안정세 예상 , 가급적 빨리 가입하는 게 유리할 듯

 

 

집 한채 있는데 집값이 계속 떨어져 걱정이네요  집도  팔리지 않고, 돈 나올 곳도 없고 어떻게 하죠?   대표님

 

얼마전 필자가  강남에서 진행한 부동산 시장 전망 및 투자 강의에 모인 대다수   어르신들의 한결 같은 질문은 부족한 노후 자금마련에 대한 고민이 전부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10억 하던 집값이 올해 1억원이나 떨어졌어도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 이젠 주택연금 신청요건(9억원 이하)이 되니, 오히려 평생 월급 받고 살수 있습니다. 게다가 어르신 건강도  좋으시면 장수 할수 있어   집값보다 훨씬 더 많이  연금을  받을 수 있어 오히려 남는 장사 입니다라고 자신 있게 얘기한다.  

 

기본적으로 주택연금은 집값보다 적은 연금을 받다가 사망하면 청산 후 남은 금액이 있으면 상속인에게 넘어간다. 반면 가입자 본인이 오래 살면 살수록  집값보다 많은 금액을 연금으로 받지만 추가로 청구하지 않기 때문이다.

 

2010년 통계청 가구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가구의 자산총액에서 부채를 뺀 순자산은 평균 23000만원이다. 대부분의 자산이 부동산에 묶여 있다는 것인데 나이가 들수록 심화된다. 순자산 중 부동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50~54세에서 77.3%, 55~59 80.2%, 60~64 84.6%, 65세 이상에서는 86.2%로 증가한다. 나이가 들수록 주거용보다 임대용 부동산을 늘리는 경우는 상관이 없지만 월세한푼 안나오는 주거용만 깔고 앉아 있을 경우 본인뿐만 아니라 자녀들까지도 힘들게 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 도입된지 채 5년도 되지 않는 주택연금은 대다수 선진국처럼 고령층에게 생활안정 기반을 제공하는 유용한 제도로 자리 잡아 나갈 것이다.

 

주택연금 신청,  폭풍 증가세

 

 주택가격 상승 여력이 줄어든데다 평균 기대수명이 길어지면서 안정적인 노후를 갈망하는 수요가 늘어나고 가계대출 등으로 실질 가처분소득이 줄어드는 상황도 역모지형 상품인 주택연금 가입 열풍을 야기하고 있다.  실제 상담을 받아보면 주택연금에 관심을 가지시는 분들의  고객들  상당수가 주택을 자녀에게 상속하기보다는 살던 집 그대로 살면서 자녀들의 부담을 더는 게 낫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게다가 부동산 경기침체 장기화에 따른 주택가격 하락으로 연금액이 줄어들기 전에 신청하겠다는 분들이 대다수다.

실제 2008년 금융위기를 기점으로 주택연금에 대한 관심을 보이고 있는 분들이 하나둘  늘어나고 있고 실제  가입하신 분들도  급증하고 있다.

  

 한국주택금융공사(HF공사)에 따르면 지난 2 주택연금 신규 가입 건수는 710(보증공급액 1 779억원)으로 지난 2007 7월 상품이 첫 선을 보인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종전 최고치는 지난해 12월 기록한 309(보증공급액 4590억원)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가입 건 수는 322.6%, 보증공급액은 431.5%가 증가했다. 지난 1(신규가입 218, 보증공급액 3,304억원)에 비해 가입은 225.7%, 보증공급액은 226.2% 늘어난 것이다. 하루 평균 가입도 22.6건으로 지난해(8.4) 보다 169% 늘었다. 

                                             

지난 2월부터  신규 가입자 월 수령액이 하향 조정되면서 앞으로 더 수령액이 줄어들수 있다는 우려가 실적 증가에 한몫 하고 있다.  실제 HF공사는 주택연금제 도입 이후 처음으로 월 수령액을 평균 3.1% 낮췄다. 월 지급액 산정 기준인 이자율이 낮아진데 따른 것이다. 예컨대 3억원 짜리 아파트를 보유한 70세 가입자의 경우 매월 연금액이 1064000원에서 1039550원으로 줄어든다.

 

 최근   서종대 주택금융공사 사장이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노인들의 기대수명은 길어지는 반면 집값 상승률은 현재 예상보다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주택연금 수령액을 지속적으로 하향 조정할 수밖에 없다고 발표한 이후 연금수령액이 줄어들것으로 우려한 주택연금  신규 가입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할것으로 보인다. 실제 주택금융공사는  연간 주택가격 상승률을 3.5%에서 3.3%로 낮추는 등 주택연금 수령액 축소를 위한 조치를 취해왔다. 주택연금 가입자는 지난 2월 말 현재 8241명이며 2030년까지 100만명 이상 늘리겠다는 것이 주택금융공사의 목표다.

◆지방가입자 증가도 뚜렷

 

지방가입자 증가 추세가 뚜렷하다. 실제 지난달 수도권 외 가입 비중은 1월 전체 주택연금 가입자의 34.8%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한 해 동안 지방가입자 비중은 26.4%였다.  실제 2009년 가을, 필자가 부동산 특강차 섬진강 재첩국으로 유명한 경남 하동에 다녀온적이 있다.  재첩국으로 점심을 때운 뒤, 100여명의 어른신들을 대상으로 군청강당에서 2시간에 걸쳐 현명한  자산관리 관리에 대한   특강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  오신 선생님들 역모기지론에 대해 들어보셨죠?

“강사님,집 맡겨놓고 용돈 타는 거 아닙니까,

“큰애한테 들어서 조금은 알아요”

일반적으로 시골에 계신 분들이 금융상품에 무지해 역모기지에 대해 잘 모른다고 생각하기 쉬우나 이는 도시민들의 편견에 불과하다. 역모기지에 대해 그 동안 신문과 방송에서 홍보를  한 탓인지  많이 파악하고 있었다. 가족부양과 자녀교육으로 미처 노후준비를 하지 못한 고령층이 주택연금으로 자녀들의 부양부담을 덜어주겠다는 인식이 이처럼 농촌지역 저변까지 스며들고 있는 것이다.

"나는 주식보다  연금형부동산이 좋다" 저자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박상언의 '연금형 부동산'에 투자하라

국민연금처럼 든든하게 인생의 뒷받침이되는 부동산을 원하는 분들을 위해 연금형 부동산"위주로 글을 연재하고자 한다. 월세와 시세까지 들락날락하는 일반적인 수익형부동산과 달리 국민연금처럼 꾸준히 안정적으로 수익이 나올수 있는 안전한 부동산위주로 글을 쓰고자 한다.

프로필보기
나도 한마디  전체 0

닉네임

등록

증권

코스피 2,023.2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60% 휴온스 -1.28%
SK디앤디 -2.47% 툴젠 -2.21%
SK가스 +0.84% DMS -4.01%
더존비즈온 -1.50% 대원미디어 -1.64%
한국항공우... -2.27% 도이치모터... -3.2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2.06%
삼성SDI -0.70%
카카오 -0.71%
셀트리온 +1.40%
LG화학 -2.2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페24 +1.71%
메디포스트 +3.83%
에코프로 -0.71%
루트로닉3우... +5.14%
엔지켐생명... +17.1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중공업 +3.56%
현대중공업 +2.33%
LG디스플레... +4.85%
삼성전자우 +0.26%
현대모비스 +2.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와이지엔터... +5.99%
에스엠 +3.74%
메디톡스 +2.86%
파라다이스 +0.27%
원익IPS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상단 바로가기